디지털타임스

 


CJ대한통운, 식량위기국에 쌀 10만톤 운송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CJ대한통운은 전라북도 군산항 제5부두에서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FAC(식량원조협약) 쌀 10만톤 원조 출항 기념식'에 참석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세계식량계획·수원국 방글라데시 대사관 관계자, 안재호 CJ대한통운 영업본부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유엔 세계식량계획을 통해 식량위기국에 정부가 지원하는 쌀 10만톤 중 첫 출항에 맞춰 준비됐다. 오늘 선적된 쌀 1만5000톤은 방글라데시로 보내지며 나머지 8만5000톤의 쌀은 목포항, 울산항, 부산신항에서 6월 말까지 순차적으로 보내질 예정이다.

회사는 정부 계획에 따라 국내 운송과 선적을 담당했다. 전국 정부관리양곡 창고와 농협 창고에서 보관중인 쌀을 도정공장으로 운송했고 도정된 쌀을 군산항, 목포항, 울산항, 부산신항 창고로 운송했다.


한국은 2018년 유엔식량원조협약에 가입한 이후 연간 5만톤의 쌀을 아프리카 등 5개국 난민과 이주민에게 지원해 왔으며, 올해는 두 배 늘어난 10만톤의 쌀을 11개국에 지원한다.안재호 CJ대한통운 영업본부장은 "CJ대한통운은 공공부문의 물류 전문성과 경험을 바탕으로 다양한 국제행사와 정부관련 물류를 수행하며 높은 신뢰도를 보유하고 있다"며 "국내 최고 수준의 최첨단 물류기술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국가기간물류사업자로서 대한민국 국격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이상현기자 ishsy@dt.co.kr


CJ대한통운, 식량위기국에 쌀 10만톤 운송
17일 군산항에서 방글라데시로 보내는 쌀을 차량에서 배로 선적하고 있는 모습. CJ대한통운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