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당선인 상견례한 국힘 "민심 두려워하고 국민만 바라보며 다시 시작"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윤재옥 "국힘 그동안 부족했음 인정하고 국민이 내린 회초리 감내해야"
당선인 상견례한 국힘 "민심 두려워하고 국민만 바라보며 다시 시작"
윤재옥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당선인들과 함께 참배를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사진>

당선인 상견례한 국힘 "민심 두려워하고 국민만 바라보며 다시 시작"
국민의힘 권영세·나경원(오른쪽 첫번째와 두번째) 제22대 국회의원 당선인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22대 총선 당선인 총회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사진>

윤재옥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6일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고 민심의 평가를 두려워하며 국민의 기준으로 당이 나아갈 방향을 정하고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22대 총선 막바지 대국민 읍소와 같은 낮은 자세를 이어간 셈이다.

윤재옥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국민의미래 22대 국회의원 선거 당선인 총회에서 "이번 선거에서 국민의힘은 국민의 신뢰를 받지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당선인 총회는 22대 총선 참패로 인한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사퇴 이후 전당대회 등 지도부 공백 수습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윤 권한대행은 "국민의힘은 그동안 국민들에게 많이 부족했음을 인정하고 국민이 내려주신 회초리를 감내해야 한다"며 "잘못된 점은 고치고 국민의 신뢰와 지지를 다시 받도록 바뀌고 다시 뛰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22대 국회 상황은 더 어려울 것이라며 "더욱 허심탄회하게 소통하고 단합해야 한다"고 했다.

또 "현재 시급하게 정리해야 할 문제부터 장기적인 당의 노선과 운영 방향 등 위기 수습을 위한 최선의 방안을 찾기 위해 함께 노력해달라"며 "민생과 경제를 살리기 위한 집권 여당의 책무를 다하는 데도 함께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직전 공식일정으로 당선인들과 함께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했다.

현충원 참배 당시 윤 권한대행은 검은색 정장과 넥타이 차림으로 당선인들과 인사를 나눴다. 현충탑 참배 후 방명록엔 "국민만 바라보며 다시 시작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여권은 22대 총선에서 국민의힘 지역구 당선인 90명, 국민의미래 비례대표 당선인 18명 등 22대 국회 300명 중 108명의 당선인을 배출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