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국업체 외 3곳만 생산 콜레라 백신, 지구촌 환자 폭증에 동났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NYT "올해 공급 가능한 백신, 필요량 4분의 1에 불과"
한국업체 외 3곳만 생산 콜레라 백신, 지구촌 환자 폭증에 동났다
경구용 콜레라 백신을 먹는 어린이. [EPA=연합뉴스]

아프리카 국가를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는 콜레라로 인해 초비상이 걸렸다. 하지만, 급증하는 환자에게 제공할 수 있는 백신이 전 세계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다.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올해 들어 2월 말까지 전 세계 콜레라 발병 사례는 7만9300건이 보고되고, 사망자는 1100명으로 집계됐다.

현재 콜레라 관련 사례를 집계하는 통일된 시스템이 없어 실제 발병 건수와 사망자 수는 공식 집계보다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콜레라는 특히 잠비아, 아프가니스탄, 시리아 등 17개 국가를 중심으로 발생했다.

특히, 잠비아에선 3개월 동안 콜레라에 1만여 명이 감염돼 400명 이상 숨지면서 전국 학교에 휴교령이 내려지기도 했다.

콜레라는 설사와 구토 증상을 동반하는 감염병으로, 콜레라균(Vibrio cholerae)에 오염된 물이나 음식으로 전파된다. 수액 처방 등의 방식으로 조기에 대처하면 치료할 수 있지만 제때 치료받지 않으면 탈수 등의 증세로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콜레라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국제사회는 백신 부족 문제에 직면했다. 지난해 주요 콜레라 발생국 등의 1회 접종용 백신 필요량은 7600만 도즈였지만 전 세계적 비축량은 3800만 도즈에 불과했다.

올해는 한국 유바이오로직스 외에 신규 백신 제조업체 3곳이 콜레라 백신 생산 라인을 구축하는 등 비축량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전까지는 유바이오로직스가 콜레라 백신을 만드는 유일한 기업이었다.

유바이오로직스는 최근 두 번째 콜레라 백신 제조 공장 투자 등으로 올해 콜레라 백신 총 4600만 도즈를 생산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같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올해 공급 가능한 백신 총량은 필요량의 4분의 1에 불과할 것이라고 NYT는 내다봤다.

구호단체 국경없는의사회의 국제의료 담당 다니엘라 가론 박사는 "백신이 생산되기도 전에 할당되고 있다"며 "올해 상황이 나아질 것이라고는 예상하지 않았지만 이 정도로 악화할 줄 몰랐다"고 말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