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이란 최고지도자 하메네이 "이스라엘 매맞게 될 것" 보복 예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이란 최고지도자 하메네이 "이스라엘 매맞게 될 것" 보복 예고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사진)가 이스라엘이 시리아 내 이란 영사관 폭격으로 "매를 맞게 될 것"이라며 응징을 예고했습니다. 중동 지역 확전 위기감이 고조되는 분위기입니다.

3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하메네이는 이날 테헤란에서 한 연설에서 "가자지구에서 시온주의 정권(이스라엘)의 패배가 이어질 것이며 이 정권은 쇠퇴해와 해체를 앞두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그들이 시리아에서 저지른 짓처럼 처절한 노력을 해도 패배를 피하지 못할 것"이라며 "당연히 그들은 그러한 행동으로 매를 맞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특히 하메네이는 '쿠드스의 날'이자 이번 폭격 사망자 장례식이 열리는 오는 5일 거리 행사에 대중이 동참해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그는 "예년같으면 쿠드스의 날은 이슬람 국가들에서만 기념했겠지만 올해는 비이슬람 국가에서도 기념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며 "무슬림 세계가 이스라엘 몰락을 축하할 수 있는 날"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도 이날 영사관 폭격이 "대답 없이 넘어가지는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같은 발언은 지난 1일 시리아 내 이란 영사관이 이스라엘 전투기의 폭격을 받아 이란혁명수비대(IRGC) 정예 쿠드스군 지휘관 모하마드 레자 자헤디를 포함해 13명이 숨지면서 중동에서 가자지구 전쟁의 불씨가 번질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이란은 영사관 폭격에 즉각 이스라엘을 상대로 보복을 공언하고 대립각을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그간 이란은 레바논 헤즈볼라를 포함한 대리세력을 이끌고 중동 앙숙인 이스라엘을 상대로 곳곳에서 그림자 전쟁을 벌여왔지요. 그러다 지난해 10월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기습으로 가자지구 전쟁이 시작되면서 '저항의 축'을 주도하며 팔레스타인을 지지하는 이란과 이스라엘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다만 이란의 대응이 언제 어떻게 나올지는 아직 분명하게 드러나지 않고 있습니다. 실제로 보복이 이뤄진다면 이스라엘, 미국을 상대로 위험한 대치 국면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AP는 짚었습니다.

한편 이번 영사관 폭격을 감행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강한 사퇴 압력을 받고 있습니다. 그의 라이벌이자 전시내각 각료인 중도파 야당 국가통합당의 베니 간츠 대표는 오는 9월 조기 총선을 실시해야 한다고 3일 촉구했습니다. 미국 민주당의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는 "옳은 소리"라며 간츠 대표에 힘을 실어주었습니다. 박영서 논설위원, EPA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