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외화 `하나머니` 선물해볼까"… 충전한도 300만원 상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송금 서비스 2분기부터 출시
앞으로 외화 '하나머니'(선불전자지급수단)를 다른 사람에게 선물(송금·양도) 할 수 있게된다.

금융위원회는 3일 정례회의를 열고 하나카드의 외화 선불전자지급수단의 선물하기 서비스 등 2건을 혁신금융서비스로 신규 지정한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하나카드의 외화 하나머니에 대해 이용자 간 송금(양도)을 허용하고 발행권면 최고한도(충전한도)도를 현행 200만원에서 300만원으로 높였다. 이에 따라 실명 예금계좌를 등록한 외화 하나머니 서비스 이용자는 하나카드에 원화를 지급하고 외화 하나머니를 충전한 후, 다른 외화 하나머니 이용자에게 송금(양도)할 수 있게 된다. 이 서비스는 2분기 중 출시된다.

그동안 외화 선불전자지급수단은 기명식 선불전자지급수단만 보유할 수 있으며 타인으로부터 양도받은 것은 보유할 수 없었다.


금융위는 "외화 선불전자지급수단을 주고받음으로써 금융소비자들은 편리성을 누리는 동시에 불필요한 환전수수료 등을 절감하게 되며, 외화 환전 시장 및 해외 결제 시장에서 건전한 경쟁이 촉진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금융위는 또 한국주택금융공사의 금융회사 발행한 커버드본드에 대한 지급보증 서비스에 대해서도 특례룰 부여했다. 이 서비스는 금융회사가 장기·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 공급을 위한 장기자금 조달수단으로 커버드본드를 발행하면, 주택금융공사가 커버드본드의 원리금을 지급보증 함으로써 신용보강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커버드본드를 기반으로 한 장기·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 상품의 공급이 확대될 경우, 금융소비자의 채무부담에 대한 예측가능성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카카오페이는 모바일 후불형 교통카드와 관련 서비스에 대한 규제 개선 요청을 해 받아들여졌다. 이에 따라 카카오페이는 선불충전금 잔액과 결제액 간 차액(결제 부족분)을 추후 상환할 수 있는 모바일 교통카드 서비스를 특례 기간 종료 후에도 당분간 지속할 수 있게 됐다. 금융위는 전자금융거래법' 시행령을 개정하여 소액 후불결제 서비스(BNPL)를 제도화할 예정이다. 김경렬기자 iam10@dt.co.kr

"외화 `하나머니` 선물해볼까"… 충전한도 300만원 상향
<하나카드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