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JB금융, 사외이사 9명→11명 증원 결정…이명상·이희승 후보 추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배구조 모범관행 권고 맞춰 증원”
JB금융, 사외이사 9명→11명 증원 결정…이명상·이희승 후보 추천
<연합뉴스>

JB금융지주가 이사회 구성원을 2명 증원하기로 결정했다고 5일 밝혔다. 사외이사 신규선임 후보로는 이명상 변호사와 이희승 리딩에이스캐피탈 이사를 3이달 정기 주주총회에서 추천할 예정이다.

주총에서 승인되면 JB금융지주의 사외이사는 총 7명에서 9명으로 확대된다. 이를 포함한 이사회 인원은 총 9명에서 11명으로 증가한다. JB금융 관계자는 "국내금융지주 대비 현재 이사회 규모가 결코 작지 않으나, 금융 당국이 최근 발표한 '지배구조 모범관행'의 권고에 맞춰 증원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새로 추천된 두 명의 사외이사 후보는 '사외이사 후보 주주추천 제도'를 통해 추천받았다. 대주주인 얼라인파트너스는 이희승 이사, OK저축은행은 이명상 변호사를 각각 추천했다. 특히 얼라인파트너스는 상법으로 보장된 '주주제안권'을 통해서도 이희승 이사를 여성 사외이사 후보로 제안한 바 있다.

이명상 변호사는 법무법인 지안에 재직 중이며, 금융위원회 금융발전심의회 위원 등으로 활동한 금융,인수합병( M&A) 및 기업자문 분야에 정통한 금융·법률 부문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이희승 이사는 여성 후보로서, UBS증권 최연소 이사를 거쳐 리서치센터 애널리스트 및 주식영업부문 대표를 역임하고 있다. 지금은 리딩에이스캐피탈에서 투자본부 이사로 재직, 자본시장 전문가로 정평 나 있다.

3월 주총에서는 김지섭 삼양홀딩스 부사장의 선임 여부로 판가름 날 예정이다. 주총에서 사외이사 두 명과 김 부사장을 최종 선임하면, JB금융은 3대 주주(삼양사, 얼라인파트너스, OK저축은행)가 추천한 사람을 각 1명씩 이사회에 두게 된다. 김경렬기자 iam1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