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시, 신길2구역 등 6건 건축심의 통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시는 제5차 건축위원회를 열고 '신길제2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 등 총 6건의 건축심의를 통과시켰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심의에 통과된 곳은 △신길제2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 △신촌지역 마포4-10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무교다동구역 제31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명동구역 제1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신길음1 재정비촉진구역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강북3 재정비촉진구역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등 6곳이다.

총 4170세대(공공주택 1045세대, 분양주택 3125세대)의 공동주택이 공급되고, 업무시설, 오피스텔 등이 건립된다.

신길역 인근에 위치한 '신길2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영등포구 신길동)은 13개동 지하 4층 지상 49층 규모로 공동주택 2550세대(공공 652세대, 분양 1898세대)와 부대복리시설이 들어선다.

지하철 경의중앙선 서강대역 인근에 위치한 '신촌지역 마포4-10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마포구 노고산동)은 4개동 지하 7층 지상 29층 규모로 공동주택 295세대(공공 49세대, 분양 246세대)와 오피스텔 18실이 들어선다.

지하철 2호선 을지로입구역 인근에 위치한 '무교다동구역 제31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중구 을지로1가)은 지하 7층 지상 27층 규모로 업무시설과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선다.

지하철 2호선 을지로입구역과 을지로3가역 사이에 위치한 '명동구역 제1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중구 을지로2가)은 지하 8층 지상 24층 규모로 업무시설과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선다.

지하철 4호선 미아사거리역 인근에 위치한 '신길음1 재정비촉진구역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성북구 길음동)은 2개동 지하 8층 지상 46층 규모로 공동주택 405세대(공공 111세대, 분양 294세대)와 판매시설이 들어선다.지하철 4호선 미아사거리역 인근에 위치한 '강북3 재정비촉진구역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강북구 미아동)은 7개동 지하 5층 지상 37층 규모로 공동주택 920세대(공공 233세대, 분양 687세대)와 부대복리시설이 들어선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앞으로 시 건축위원회 심의를 통해 시민들이 요구하는 양질의 공동주택을 공급함과 동시에 건축물의 미관과 안전을 고려한 건축디자인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서울시, 신길2구역 등 6건 건축심의 통과
신길2구역 재개발 조감도 <서울시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