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K-99 연구진 새 `상온상압 초전도체` 공개…실물 안 내놓고 `공중부양` 영상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현탁 교수, 미 물리학회서 'PCPOSOS' 물질 발표
초전도체 샘플 실물 공개 안해..과학계 "입증 못한 듯"
LK-99 연구진 새 `상온상압 초전도체` 공개…실물 안 내놓고 `공중부양` 영상만
김현탁 미국 윌리엄앤드메리대 교수가 4일(현지 시각) 미국 미니애폴리스에서 열린 미국물리학회(APS) 3월 학회에서 상온·상압 초전도체라고 주장하는 'PCPOSOS' 샘플의 공중 부양 영상을 소개하고 있다.

X 캡처

국내 연구진이 LK-99에 이어 상온·상압 초전도체라고 주장하는 물질이 해외 학회에서 공개됐다. 하지만 새롭게 개발했다고 주장한 상온·상압 초전도체 실물은 공개되지 않고 자석 위 공중 부양과 저항 제로와 관련된 재현 실험 동영상만을 소개했다.

과학계에선 이번 발표만으로 LK-99에 이어 PCPOSOS가 상온·상압 초전도체로 보기 어렵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5일 X(옛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 따르면 지난해 LK-99 관련 논문에 이름을 올린 김현탁 미국 윌리엄앤드메리대 연구교수는 4일(현지시간) 오전 8시 12분 미국 미니애폴리스에서 열린 미국물리학회(APS) 춘계 학술대회 초전도체 세션에서 상온·상온 초전도체라고 주장하는 물질 'PCPOSOS'의 초전도성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PCPOSOS는 LK-99 물질에 황(S)을 추가한 물질로, 김 교수 등의 연구진이 새롭게 개발한 물질이다. 학회에 앞서 초록에 공개된 PCPOSOS는 저항 제로, 마이너스 효과(외부 자기장에 의해 밀려나는 반자성질), 자석 위에 놓을 때 부분 부상 등 초전도체 특성이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PCPOSOS의 공중부양 영상 촬영과 제로 저항 실험 등이 'STCL'이라는 다른 연구실에서 진행됐다고 발표하며 다른 곳에서도 재현 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다만 제로 저항 데이터는 앞서 LK-99와 마찬가지로 잡음 신호가 커 명확히 알아보기 어려웠고, 검증 기관으로 소개한 STCL이 어떤 곳인지에 대해서도 별다른 설명을 하지 않았다.

LK-99 연구진 새 `상온상압 초전도체` 공개…실물 안 내놓고 `공중부양` 영상만
김현탁 미국 윌리엄앤드메리대 교수가 4일(현지 시간) 미국 미니애폴리스에서 열린 미국물리학회(APS)3월 학회에서 상온·상압 초전도체라고 주장하는 'PCPOSOS'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X 캡처

김 교수는 이 물질이 자석 위에서 완전히 뜨지 않고 일부만 뜨는 부분 부상 현상을 보이는 것에 대해 "자석의 자기장이 불균일해 나타난 것으로, 2종 초전도체에서 나타나는 특성"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발표 마지막에 PCPOSOS의 제작방법을 이날 논문 사전공개 사이트 '아카이브'에 공개하고, 제조법을 자세하게 담았다고도 했다.

이날 학회에는 새로운 상온·상압 초전도체에 대한 관심을 입증하듯 연구자 등 많은 사람들이 몰렸다. 하지만 연구진은 정작 초전도체 실물을 공개하지 않고 영상만을 공개해 실제 상온·상압 초전도체 여부에 의구심을 초래했다.

한편 김 교수의 발표에 이어 미국 휴스턴대 연구팀은 지난해 과학계를 뜨겁게 달궜던 LK-99가 초전도체처럼 보이는 이유는 황화구리 불순물의 구조적 전이와 관련이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하며 초전도체가 아님을 알렸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