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22대 국회 최우선 과제는 연구인력 확보·R&D 세액공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산기협, 기업 1650곳 설문조사
국내 기업들이 새로 출범할 22대 국회가 최우선 추진하기를 바라는 정책으로 연구인력 확보를 꼽았다.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는 오는 4월 총선에 앞서 연구소 보유 기업 1650개를 대상으로 현재 산업계 연구개발(R&D) 애로사항 및 차기 국회에 바라는 정책건의 등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5일 발표했다.

설문에 따르면 기업들의 27.5%가 가장 큰 어려움으로 연구(기술)인력 확보를 꼽았다. 이어 기술 사업화와 스케일업(18.6%), 신사업 발굴(18.3%), 규제 및 제도 적응(13.8%) 등에 어려움을 겪는다고 답했다. 기업들은 국회가 새로 출범하면 우선 추진할 과제 1순위로도 연구인력 확보(21.9%)를 들었다. R&D 세액공제가 20.5%로 뒤를 이었고, 기술사업화 지원(15.6%), 기업활동 규제개선(12.9%)도 필요하다고 답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과 중견기업이 중소기업보다 신사업 발굴에 더 어려움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은 상대적으로 기술 사업화와 스케일업에 더 큰 어려움을 느꼈다. 산업기술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국회의 역할을 묻는 질문에는 기업과 정부 간 원활한 소통창구가 돼 줄 '국회 내 기업규제혁신 기구 설치'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29.1%로 가장 많았다. '산업계 전문가 의회 진출 확대'도 28.4%에 달했다. '산업계 인사로 구성된 국회 내 과학기술자문위원회 설치', '정기적인 산업계 현장 의견수렴을 위한 조사 실시' 의견도 있었다.


한편 기업 10곳 중 6곳은 21대 국회의 과학·산업기술 측면 활동이 부족했다고 평가했다. 부족한 점으로는 민간 투자 활성화 미흡이 38.1%로 가장 많았다.
고서곤 산기협 상임부회장은 "우리 기업들이 혁신기술 확보를 통해 세계 시장에서 생존하려면 우수 R&D 인력 수급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국회 내에 기업규제혁신기구 같은 산업계 소통창구를 마련하는 등 산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국회 역할을 키울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22대 국회 최우선 과제는 연구인력 확보·R&D 세액공제"
산업계가 바라는 22대 국회 최우선 과제.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