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리운전 해준 여성 집 뒤따라가 옷 벗고 음란행위..."추워서 몸 녹이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리운전 해준 여성 집 뒤따라가 옷 벗고 음란행위..."추워서 몸 녹이려"
[연합뉴스]

자신이 데려다준 여자 손님 집에 몰래 들어가 음란행위를 한 대리기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21일 경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0시 30분께 경남 창원시 한 주택에 모르는 사람이 있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당시 신고자인 A씨는 이날 대리기사를 불러 귀가한 뒤 휴식을 취하던 중이었다.

A씨는 갑자기 인기척을 느껴 집안을 살펴보니 방문 틈 사이로 하의를 벗은채 음란행위를 한 남성을 발견했다. A씨는 비명을 질렀고, 이 소리에 놀란 남성은 그대로 달아났다.

달아난 남성은 다름 아닌 A씨를 데려다준 50대 대리기사 B씨였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 집 근처 버스 정류장에서 B씨를 검거했다.

B씨는 이날 A씨를 데려다준 뒤 몰래 뒤따라가 잠기지 않은 창문을 열고 집 안에 들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B씨는 "날이 추워 몸을 녹이기 위해 들어갔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강제추행과 주거침입 혐의로 B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