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의사도 고령화…10년 뒤 10명 중 두명은 70대 의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체 의사 중 20대 의사들의 비중이 10여년 전보다 절반 이하로 떨어져 5%에도 미치지 못한다. 2035년엔 의사 10명 중 두명은 70세 이상 고령일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급격한 저출산·고령화의 영향이다.

정부는 인구 고령화로 의료 서비스가 늘어날 것미치지대비해 2025학년도부터 의대 정원을 2000명씩 최소 5년간 늘려 2035년까지 의사 인력을 1만명 확충할 계획이다.

11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22년 현재 전체 의사(12만5492명) 가운데 20∼29세 의사는 6008명으로, 전체의 4.8%에 해당한다.

12년 전인 2010년 전체 의사 중 20대 의사들이 차지하던 비중(10.6%)과 비교해 절반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고령 의사 비율은 점점 커지고 있다. 같은 기간 50대 의사들의 비중은 13.9%에서 23.8%로, 60대 의사들의 비중은 5.5%에서 12.3%로 높아졌다.

70세 이상 고령 의사의 비중도 4.6%에서 6.8%로 커졌다.

30대 의사들이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10년 33.9%에서 2022년 24.2%로 줄었다.

이런 추세는 고령화와 맞물려 가속화 할 것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지금 추세라면 2035년엔 70세 이상 고령 의사 비중이 전체의 19.8%가 될 것으로 본다"며 "결국 10명 중 2명의 의사가 70세 이상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부족한 의사 인력을 메우기 위해 '시니어 의사' 제도를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시니어 의사'는 의사를 초빙하기 쉽지 않은 지역의 병원이나 보건소에 퇴직 예정이거나 퇴직한 의사를 보내는 제도를 말한다.

지역·필수의료 인프라를 확충하는 방안으로 정부가 추진하고 있으며, 의료계에서도 이를 지지한다.

조규홍 복지부 장관은 "시니어 의사 활용 등을 통해서 의사가 확충되기 전까지 의료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의사도 고령화…10년 뒤 10명 중 두명은 70대 의사
사진은 8일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이동하는 의료진.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