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코빗, ‘제17회 자금세탁방지의 날’ 금융위원장 표창 수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자금세탁방지·의심거래 보고 분야 등 업무 역량 인정받아
코빗, ‘제17회 자금세탁방지의 날’ 금융위원장 표창 수상
오세진 코빗 대표(오른쪽)가 김주현 금융위원장(왼쪽)으로부터 금융위원장 표창을 받고 있다. 코빗 제공.

가상자산거래소 코빗은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이 주최한 '제17회 자금세탁방지의 날' 기념식에서 금융위원장 표창을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8일 서울시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이번 행사에는 김주현 금융위원회 위원장과 대검찰청 차장 등 법집행기관 대표, 금융협회장, 금융회사 임직원 등 관계자 약 200명이 참석했다.

코빗은 자금세탁방지와 의심거래 보고 분야의 우수한 업무 역량과 거래소 운영 건전성 제고를 통한 가상자산 투자자 보호 노력을 인정받아 표창을 받았다.

특히 투명한 거래소 운영과 관련해서는 실명계정 발급 은행인 신한은행과의 협력이 돋보였다.

코빗은 신한은행과 합동 세미나를 여러 차례 진행하며 가상자산사업자와 은행의 자금세탁방지 모범 사례를 공유, 건전한 가상자산 거래 질서 확립을 위해 내년 시행 예정인 가상자산 실명계정 운영 지침을 조기 도입했다.


또한 코빗은 5대 원화마켓 가상자산 거래소 중 거래지원 종료된 가상자산 개수가 가장 적으며, 지난해 업계 최초로 자사 보유 가상자산 수량과 지갑 주소 실시간 공개 시스템을 도입하기도 했다.
오세진 코빗 대표는 "코빗의 모든 임직원은 투명한 거래소 운영을 바탕으로 가상자산 투자자에게 신뢰받는 거래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자금세탁방지 및 의심거래보고 업무에 전력을 기울이며 건전한 가상자산 거래 질서 확립을 위해 적극 힘쓰겠다"고 전했다.

한편 '자금세탁방지의 날'은 정부가 금융정보분석원 설립일인 지난 2001년 11월 28일로 지정했다. 이후 자금세탁방지 업무에 대한 이해 제고와 인식 확산을 위해 2007년부터 해마다 관련 행사가 열리고 있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