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침 활용한 경혈 자극 "통증 개선 효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의학연, 4300명 침치료 임상시험 분석
침으로 경혈 자극 시 통증, 신체기능 개선
한국한의학연구원은 이보람·이명수 박사 연구팀이 경혈 자극이 비경혈 자극보다 치료 효과가 뛰어나다는 것을 규명했다고 28일 밝혔다.

경혈은 한의학에서 질병 치료를 위해 침, 뜸 등의 도구를 이용해 자극하는 곳으로, 얼굴과 몸통, 팔다리에 360개의 경혈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일반적으로 침 치료 임상 연구에서 침 치료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진짜침과 거짓침의 효과를 비교한다. 거짓침 비교 임상에서는 끝이 뭉툭해 피부를 통과하지 못하는 거짓침을 이용해 연구를 하는데, 이 때 자극 지점을 경혈로 하거나, 비경혈로 진행하는 경우가 있다.

연구팀은 만성 요통환자 4379명을 대상으로 수행한 10편의 침치료 임상시험 중 진짜침과 거짓침에 동일한 경혈을 사용한 연구와 거짓침에 비경혈을 사용한 연구 간 치료 효과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진짜침을 경혈에 사용했을 때 통증과 신체 기능이 유의미하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거짓침을 경혈에 사용한 경우에도 거짓침을 비경혈에 사용한 경우와 비교해 통증과 신체 기능이 개선됐다. 이는 침 치료 효과를 얻기 위해서는 올바른 경혈 위치 선정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 연구는 한국과 미국, 노르웨이 등 3국 연구자 간 국제공동연구를 통해 수행됐으며, 한의학연과 미국 메릴랜드대학·마운트 시나이 아이칸 의과대, 노르웨이의 국립보완대체의학연구센터·크리스티아니아 대학 등이 참여했다.

이명수 한의학연 책임연구원은 "국제공동연구를 통해 한의학에서 전해 내려오는 경혈 자극 효과를 확인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국제선도 연구그룹과 협력해 침 치료 임상시험의 기준을 제시하고, 정확하고 과학적인 침 치료 효과를 지속적으로 밝혀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의사협회저널의 자매지 '자마 네트워크 오픈(지난 9월 6일)'에 실렸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침 활용한 경혈 자극 "통증 개선 효과"
한국한의학연구원은 침 치료를 통한 경혈자극이 통증과 신체 기능을 개선한다는 결과를 임사시험 연구데이터를 통해 밝혀냈다.

한의학연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