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너무 아파" 호소에 위급환자 구하고 위로하는 SKT `AI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 동작구에 거주하는 73세 김모씨가 어느날 건강에 이상을 느끼곤 다급하게 도움을 요청했다. 상대는 SKT의 AI(인공지능) 안부전화 서비스. 김씨는 "지금 막 죽겠어. 너무 아파서. 목 부근에 이상이 있는데 혼자서는 무서워 병원에 가지 못하겠어"라고 호소했다. 이 통화 내용은 위험 발화로 분류돼 병원 동행 서비스 안내로 이어졌다. 그 결과 김씨는 적기에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SK텔레콤은 지난 1년 동안 AI(인공지능) 안부확인 서비스를 통해 위험 상황을 감지한 취약계층 4063명을 도왔다고 28일 밝혔다.

SKT는 '누구 비즈콜'을 기반으로 지난해 10월부터 AI 안부확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AI콜을 통해 고독사 위험가구, 1인 시니어 가구 등 취약계층의 안부를 주1회 확인하는 서비스다.

SKT는 현재 서울시 22개 구, 인천시 10개 구·군,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 산하 24개 수행기관 등 전국 주요 100여 개의 지자체·기관과 협약을 맺고 AI 안부확인서비스를 하고 있다.

SKT는 안부전화에 그치지 않고 '아프다', '힘들다' 등 위험 발화를 한 4063명에게 행복커넥트 전문 상담사를 연결해 심리적 안정을 도왔다. 사회적 기업인 재단법인 행복커넥트는 통화 결과에 대한 관제 서비스를 제공한다. SKT는 또한 위험발화 대상자 중 위급 대상자로 분류된 28명에게 병원 동행 서비스를 연계하고 치료를 지원했다.


SKT는 현재까지 누적 11만538명을 대상으로 약 176만 건의 AI 안부전화 서비스를 제공했다. 또 AI콜을 통해 '보일러 고장', '쓰레기 봉투 부족' 등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의 복지서비스 요청 6780건을 지자체에 전달했다.
SKT는 경기북부경찰청, 장애인고용공단, 중앙노인보호전문기관 등과도 AI콜을 활용한 협력을 펼쳐 사회안전망 구축에 힘쓰고 있다. 특히 경기북부경찰청은 SKT '누구 비즈콜'을 경찰 치안서비스에 도입해 AI콜로 범죄 피해자의 안전 여부를 묻고 안전조치 제도를 안내하는 '폴-케어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AI콜의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를 한국전력의 AI 안부든든 서비스, 경기 똑D 플랫폼 등 외부 플랫폼과도 연동하고 있다. API 연동은 자동으로 통화 대상자를 추출해 전화를 발신하고, 자동으로 통화 결과까지 요약해 준다.

SKT는 연내 AI 안부확인 서비스에 자체 LLM(대규모언오모델)인 '에이닷엑스(A.X)'를 탑재하고, 다양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사회안전망 영역에서 AI콜을 통해 기여한다는 구상이다.

유영미 SKT 누구 담당은 "SKT가 보유한 AI와 ICT 역량을 고도화해 가면서 사회 안전망 구축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너무 아파" 호소에 위급환자 구하고 위로하는 SKT `AI콜`
SKT가 지난 1년 동안 AI 안부확인 서비스를 통해 위험 상황을 감지한 취약계층 4063명을 도왔다. 모델들이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SKT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