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득녀한 패리스 힐튼…딸 이름은 `런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리모 여부는 밝혀지지 않아
세계적 호텔 체인 힐튼 그룹의 '상속녀'로 유명한 할리우드 스타 패리스 힐튼(42)이 득녀했다. 이름은 '런던'이다.

24일(현지시간) 미 CNN과 연예매체 피플에 따르면 힐튼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내 아기에게 감사하다"는 글과 함께 '런던'(London)이란 글자가 수 놓인 분홍색 아기 옷 사진을 올렸다.

또 틱톡에서는 "득녀를 축하한다"는 한 팬의 댓글에 "내 공주님이 도착했다"고 답했다.

인스타그램 게시물에는 "패리스와 런던"(PARIS AND LONDON)이라며 축하하는 댓글이 달렸다.

힐튼은 작가 겸 벤처투자자인 카터 리엄(42)과 2021년 11월 결혼했고, 올해 1월 첫아들 '피닉스'를 얻었다고 발표했다. 당시 피플 등 매체들은 힐튼이 대리모를 이용해 첫 아이를 얻었다고 전했다.

힐튼은 한 달 뒤 패션지 글래머와의 인터뷰에서 대리모 출산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그는 리얼리티쇼 '더 심플 라이프'에 출연했을 때 한 여성이 출산하는 동안 옆에 있어야 했고, 그 경험으로 큰 충격을 받았다면서 "나는 가족을 간절히 원하는데, 육체적인 부분이 문제였을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너무 무섭다. 출산과 죽음은 세상에서 다른 어떤 것보다 나를 무섭게 하는 두 가지다"라고 밝혔다.

이번 득녀 역시 대리모 출산이었는지 여부는 즉각 알려지지 않고 있다. 노희근기자 hkr1224@dt.co.kr



득녀한 패리스 힐튼…딸 이름은 `런던`
지난 16일(현지시간) GQ 행사 참석한 패리스 힐튼[AP=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