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일본 후지산 분화 땐 2670만명 피난 대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도쿄돔 약 390개' 분량 화산재 쌓일 듯
일본 후지산 분화 땐 2670만명 피난 대란
일본 후지산. [사진=연합뉴스]

일본 후지산이 1707년 분화처럼 대규모로 폭발하면 수도인 도쿄 및 주변 지역에 4억9000만㎥의 화산재가 쌓일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이는 도쿄돔 약 390개 분량이다.

24일 마이니치신문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후지산이 분화해 많은 양의 화산재를 분출하고 바람이 동쪽으로 불 경우 이 같은 피해가 날 것으로 분석했다. 이 매체는 화산재가 쌓일 것으로 예상된 지역으로 도쿄도 및 가나가와현, 지바현 등 수도권 8개 광역지자체와 시즈오카현을 지목했다.

마이니치는 화산 방재를 담당하는 일본 내각부가 지난해 3월 비공개 전문가 회의에서 배포한 내부 자료를 분석했다. 많은 화산재가 쌓일 경우 일시적으로 보관할 장소를 확보하는 것이 큰 과제가 될 것이라는 점을 지적했다.

대규모 분화가 일어나면 화산재를 보관하기 위해 도쿄돔 약 280개에 상당하는 공간이 필요한 상황이다. 도쿄도 및 가나가와현·야마나시현은 도쿄돔 약 120개 공간이 부족할 것으로 봤다. 야구장과 콘서트장 등으로 사용되는 도쿄돔은 부피가 약 124만㎥이고, 면적은 약 4만7000㎡이다.

지자체가 자체적으로 화산재를 처리하지 못하면 다른 지역으로 보내거나 바다에 투입하는 방법이 대안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보고서는 후지산 분화로 목조가옥이 쓰러지거나 화산재가 확산하면 최대 2670만명이 피난을 떠나야 할 것으로 추정했다. 수도권 인구의 60%에 해당하는 수치다. 화산재로 차량이 통행하지 못해 물자를 원활히 마련하지 못하는 주민은 약 2700만명, 정전을 겪는 사람은 약 3600만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했다.
일본 정부는 후지산 분화 시 차량 정체 등을 고려해 자동차 대신 도보로 피난하는 쪽으로 피난 계획을 수정했다.

이구치 마사토 교토대 교수는 "수도권에서는 단기간에 화산재를 처리하지 못하면 교통망 마비가 오랫동안 이어질 것"이라며 "분화한 뒤에 대응하면 늦기에 미리 화산재 보관처를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