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스라엘-하마스, 나흘간 `짧은` 휴전…전쟁 발발 48일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24일 오전 7시(이하 현지시간, 한국시간 오후 2시)부로 나흘 간의 휴전에 돌입했다.

지난달 7일 하마스가 이스라엘을 기습하며 전쟁이 발발한 지 48일만이다.

양측은 지난 22일 하마스가 억류 중인 인질 240여명 중 50명을 석방하고 이스라엘도 팔레스타인인 수감자 150명을 풀어주는 조건에 교전을 멈추기로 전격 합의한지 이틀 만이다.

이번 인질-수감자 맞교환 협상을 중재한 카타르에 따르면 하마스는 휴전 첫날인 이날 이스라엘 여성과 아동 인질 13명을 석방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이스라엘은 이번 합의에 따라 가자지구에 연료와 인도주의적 지원을 허용한다.

아랍권 알자지라 방송에 따르면 이날 오전 현재 가자지구 남부 라파 국경 검문소 앞에 약 200대의 구호품 트럭이 진입을 기다리고 있다. 라파는 가자지구와 이집트를 잇는 관문 중 이스라엘이 통제하지 않는 유일한 지점이다.

이번 합의에 따라 가자지구 남부에서 4일간 드론 비행이 중단된다. 이스라엘에 인접한 가자지구 북부의 경우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하루 6시간씩 비행을 멈춘다.

아울러 이스라엘은 휴전 기간 가자지구 전역에서 누구도 공격하거나 체포하지 않을 것을 약속했다. 따라서 잠시나마 가자지구 내에서 북부와 남부 간 이동의 자유도 보장될 전망이다.

양측이 최초로 합의한 인질 50명 외에 추가로 10명씩 석방이 이뤄질 때마다 휴전 기간도 하루씩 연장된다.

다만 협상을 중재한 카타르와 보증 역할을 한 미국, 이집트를 비롯해 국제사회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휴전 기간이 연장될 가능성은 불투명하다.

이스라엘과 하마스는 4일간의 일시 휴전이 종료된 이후에는 전투를 재개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한편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이스라엘을 방문한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외무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난관이 없는 건 아니지만 모든 인질을 구출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어 "전쟁 목표인 '하마스 제거'를 계속 추진할 것"이라며 강경한 태도를 재확인했다. 그러면서 "우리 모두의 미래를 위협하는 하마스 잔인한 행보를 근절하지 않는다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이스라엘과 아랍 국가 사이의 평화에 대한 희망은 없다"고 주장했다..김화균기자 hwakyun@dt.co.kr

이스라엘-하마스, 나흘간 `짧은` 휴전…전쟁 발발 48일만
23일(현지 시간) 이스라엘 군의 공격으로 가자지구에 검은 연기가 피어로르고 있다. UPI연합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