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무섭게 컸네"…中잠수함 `소음억제 기술 급성장` 미국 위협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러 '아쿨라급 잠수함' 수준 도달한 듯
"무섭게 컸네"…中잠수함 `소음억제 기술 급성장` 미국 위협한다
중국의 핵잠수함[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의 잠수함 전력이 급속도로 성장하면서 압도적인 우위를 보였던 미국의 잠수함 전력이 위협받고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0일(현지시간) 잠수함 전력 분야에서 중국에 대한 미국의 우위 시대가 저물어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금까지 미국이 중국 잠수함 전력을 큰 위협으로 간주하지 않았던 것은 소음을 최대한 제어한 미국의 핵잠수함과는 달리 중국의 핵잠수함에선 탐지가 가능할 정도의 소음이 발생했기 때문이었다. 이는 중국 핵잠수함에 설치된 프로펠러 때문이었다.

그러나 올해 초 촬영된 위성사진에 따르면 중국은 프로펠러 대신 강한 압력으로 물을 분사해 추동력을 얻는 펌프제트를 핵잠수함에 설치하기 시작했다.

미국 해군이 소음 제어를 위해 최신 잠수함에 사용하는 펌프제트가 중국 잠수함에서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중국은 핵 추진 엔진 부분에도 추가로 소음을 흡수하는 제어장치를 부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중국은 미국 등의 핵잠수함 탐지를 위해 남중국해를 비롯한 중국 해안에 거대한 해저 탐지 네트워크를 건설했다.

'해저 만리장성'이라는 별명이 붙은 이 탐지 네트워크는 미국의 핵잠수함이 이동하면서 발생하는 최소한의 소음까지 감지할 능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상황은 대만해협에서의 미국의 억지력에 중대한 위협이 될 것이라는 지적이다.

중국의 대만 침공을 가정한 미국의 시뮬레이션에서 대만이 중국의 공격을 효율적으로 방어하는 전제조건 중 하나는 미국의 잠수함 전력이었다. 미국의 잠수함이 중국의 함대를 효율적으로 억제해야 대만도 방어 능력을 극대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미 해군 출신인 잠수함 전문가 크리스토퍼 칼슨은 현재 중국의 잠수함 소음 억제 기술이 러시아가 1990년대에 배치한 개량형 아쿨라급 잠수함 수준에 도달한 것으로 분석했다.

아쿨라급 잠수함은 러시아가 획기적인 소음 억제 기술을 적용했다는 평가를 받는 잠수함이다. 칼슨은 "그 정도로 소음이 억제된 잠수함을 탐지하는 것은 상당히 힘들다"고 말했다.

다만 중국 해군이 새로운 기술을 적용한 잠수함을 실제 배치하는 데까지는 최소 수년이 더 소요될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또한 미국의 잠수함 소음 억제 기술이 꾸준하게 진화 중이라는 사실을 감안한다면 중국의 잠수함 기술이 미국을 따라잡는 것은 역부족이라는 주장도 있다.

그러나 중국의 잠수함 기술 진전은 현재 상태로도 미국에 위협이 될 만하다는 지적이다. 해군 출신인 브렌트 새들러 헤리티지재단 선임 연구원은 "태평양 지역에서 미국 잠수함에 대한 수요는 어느 때보다도 높을 것"이라며 "그러나 주요 적대국(중국)의 잠수함 전력에 대한 우위는 계속 감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