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빈방영 尹, 찰스3세 국왕과 황금마차 행진…`예포 41발` 최고 예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빈방영 尹, 찰스3세 국왕과 황금마차 행진…`예포 41발` 최고 예우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찰스 3세 영국 국왕이 21일(현지시간) 런던 호스가즈 광장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을 마친 뒤 마차를 타고 버킹엄궁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공식환영식에서 찰스 3세 영국 국왕과 함께 왕실 근위대를 사열하고 황금마차 행진을 하며 버킹엄궁으로 이동했다.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이날 정오쯤 숙소에서 윌리엄 영국 왕세자 부부의 영접을 받으며 공식환영식이 진행되는 '호스 가즈(Horse Guards)' 광장으로 들어섰다.

영국 측은 예포 41발을 발사하며 윤 대통령 부부를 맞이했다. 이는 국빈으로서 최고 수준의 예우를 받은 것이다. 통상 국가 원수에 대한 예포는 21발이지만, 국빈 방문의 경우 41발을 쏜다.

윤 대통령은 광장에서 찰스 3세 국왕과 함께 왕실 근위대를 사열했다. 특히 영국은 찰스 3세 국왕의 첫 국빈인 윤 대통령을 위해 근위대 의장대장이 한국어로 사열 준비를 보고하는 성의를 보였다.

근위대 사열을 마친 후 윤 대통령과 찰스 3세 국왕은 마차에 동승해 '더 몰(The Mall)' 대로를 따라 버킹엄궁으로 자리를 옮겼다.

마차 대형은 윤 대통령과 찰스 3세 국왕이 탄 마차와 김 여사와 커밀라 파커 볼스 왕비가 탄 마차, 한국 측 공식 수행원과 영국 측 내각 주요 인사가 나눠서 탄 5대 등 총 7대로 구성됐다.

윤 대통령과 찰스 3세 국왕은 버킹엄궁에서 소규모 환영 오찬을 한 뒤 버킹엄 궁에 전시된 한국 관련 소장품도 함께 살펴본다.

윤 대통령은 이후 웨스트민스터 사원을 찾아 무명 용사의 묘에 헌화하고 한국전쟁 참전 용사들을 만나 감사를 표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영국 의회에서 영어 연설도 한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현지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은 자유민주주의 산실이자 의회 어미니인 영국 의회에서 '도전을 기회로 바꿔줄 양국의 우정'이라는 제목으로 연설한다"며 "연설 제목은 쉐익스피어 희곡 로미오 줄리엣 한 구절 응용했다. 연설은 우리의 우정이 행복을 불러오고 우리가 마주한 도전을 기회로 바꿔주리라는 표현으로 마무리되고 이 끝부분을 따서 연설 제목을 붙였다"고 설명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