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하마스 전쟁의 `숨은 승자`는 푸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뉴스에서 사라지는 우크라 전쟁
"CNN 등 각국 언론서 우크라 보도 급감…소셜미디어서도 관심 뚝"
"푸틴, 허위정보로 서방 보도 공백 메워…우크라 지원 모금 찬바람"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전쟁 간 전쟁의 '숨은 승자'는 푸틴이다. 전 세계 언론의 관심이 이스라엘 전쟁에 쏠리며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이 뉴스에서 사라지면서 전쟁 범죄 비판을 받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호재가 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17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전 세계 뉴스 매체를 모니터링하는 GDELT 프로젝트의 분석 결과, 지난달 7일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 공격 이후 우크라이나 전쟁 보도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마스의 공격 며칠 전 CNN 보도에서 우크라이나 전쟁은 약 8%를 차지했지만, 하마스의 공격 이후에는 1% 밑으로 감소했다.

보도 내용도 우크라이나 전쟁 상황보다는 대부분 미국의 우크라이나 자금 지원에 관한 것이었다.

인터넷 분석업체인 콤스코어 자료를 보면 온라인에서도 비슷한 경향이 나타났다.

소셜미디어에서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전쟁 이후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논의가 눈에 띄게 줄었다.

중동에서 발생한 새로운 폭력 사태로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보도가 감소한 것은 놀라운 일은 아니지만 푸틴 대통령에게 호재와 다름없다고 CNN은 평가했다.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해 만행을 저지른다는 비난을 받는데, 푸틴 대통령이 그 부담을 덜며 전쟁을 계속 진행할 수 있다는 것이다.


미 하버드대 케네디스쿨 벨퍼과학국제문제센터의 폴 콜베 선임연구원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도시들과 민간 목표물을 계속 공격하는 가운데 미국의 관심이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전쟁으로 돌아서는 것에 대해 푸틴 대통령이 기뻐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 중앙정보국(CIA)에서 25년간 근무한 콜베 선임연구원은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서방 언론의 보도가 줄어들자 러시아가 거짓말과 허위 정보를 유포하며 그 공백을 메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푸틴 대통령이 정보 전쟁을 벌이고 있다며 "그의 매체들이 우크라이나를 분열되고 부패했으며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꼭두각시라고 그리는 것이 전략의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2년 가까이 벌어지고 있는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국제사회의 피로도가 커지고 관심권에서 멀어지면서 우크라이나군 지원을 위한 모금 활동도 영향을 받고 있다.

AP 통신에 따르면 네덜란드에 있는 '우크라이나로 가는 길' 기금의 개발담당자인 티모피 포스토이우크는 기부금 감소가 예상했던 수준을 넘었다고 말했다.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전쟁 발발 이후 8000~1만4000달러(1000만~1800만원) 가격의 우크라이나군 지원용 차량을 사는 데 필요한 자금을 모으는 데 이전보다 적어도 2배의 시간이 걸린다는 것이다. 그는 "우크라이나의 독립 전쟁이 더 이상 (국제사회의) 의제가 아니다"라며 "적어도 현재로선 그렇다"고 말했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이·하마스 전쟁의 `숨은 승자`는 푸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연합뉴스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