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차·OECD 관계자들 `똑타` 체험… "새 모빌리티 모범 사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자동차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산하 국제교통포럼(ITF) 관계자들이 자사 수요응답교통 플랫폼 '셔클'의 서비스를 체험했다고 19일 밝혔다. 김영태 ITF 사무총장과 관계자들은 지난 17일 경기 하남시에서 현대차의 셔클 플랫폼을 기반으로 운영되는 경기도 통합 교통서비스 '똑타'를 시승했다.

이들은 실제 고객들이 이용하는 것처럼 애플리케이션으로 버스를 호출하고 탑승했다. 현대차의 셔클 플랫폼은 고정된 경로를 주행하는 기존 대중교통과 달리 인공지능(AI) 알고리즘으로 실시간 차량 위치, 교통 상황, 운행 수요 등을 종합해 최적의 경로를 찾아낸다.

이날 OECD ITF 관계자들은 똑타 시승을 통해 수요응답교통 서비스의 편의성과 운영 상황을 점검하고, 서비스의 글로벌 확장 가능성을 살폈다. ITF는 육상교통·항공·해운 등 교통 정책에 관한 글로벌 안건을 설정하고 논의하는 국제기구로, 한국을 포함해 미국, 영국, 프랑스 등 66개 국가가 회원국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 사무총장은 "셔클 서비스는 플랫폼 기술을 통해 대중교통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교통의 효율성을 향상하는 새로운 모빌리티의 모범 사례"라면서 "국제사회에서도 소비자의 선택권 확대 및 교통서비스의 포용성 제고를 위해 이러한 모빌리티 서비스가 공유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장우진기자 jwj17@dt.co.kr
현대차·OECD 관계자들 `똑타` 체험… "새 모빌리티 모범 사례"
지난 17일 경기도 하남시에서 김수영(앞줄 왼쪽부터) 현대차·기아 셔클사업실 상무, 김영태 OECD 국제교통포럼 사무총장, 신승규 현대차·기아 PCO 전무가 경기도의 수요응답교통 서비스 '똑타' 서비스 차량을 시승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