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내가 가장 큰 피해자"라던 남현희…고소·고발 2건 추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내가 가장 큰 피해자"라던 남현희…고소·고발 2건 추가
연합뉴스

펜싱 국가대표 출신 남현희(42)씨가 재혼 상대였던 전청조(27)씨의 사기혐의에 대해 공범 의혹을 강력하게 부인하고 있는 가운데 이와 관련된 고소장이 추가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20대 남성 A씨와 그의 지인 B씨는 전날 서울 송파경찰서에 남씨를 사기 방조 혐의로 고소했다.

A씨는 올해 7월 자기개발 모임에서 전씨를 만나 애플리케이션 개발 투자 제의를 받고 2억원 가량을 투자했지만 이를 회수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 측은 "앱 개발 화상 회의 때 남 씨도 함께 했고, 회의 내용을 듣고서 그가 칭찬까지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또 전씨의 지시로 남씨가 운영하는 펜싱 아카데미에 200만원이 넘는 비용을 결제했다. 또 B씨 역시 A씨와 함께 전씨에 투자했지만 피해를 봤다는 입장이다.

이에대해 남씨는 "회의에는 두 번 정도 잠깐 모습을 보인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번 고소로 기존 3건이던 남씨에 대한 고소·고발은 총 5건이 됐다. 경찰은 접수된 고소·고발 내용을 바탕으로 남현희의 공범 여부에 대해 조사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앞서 남씨는 전씨에게 11억원 이상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진 펜싱아카데미 수강생 학부모에게 공범으로 피소돼 피의자로 입건됐다.

현재 남씨는 관련 혐의에 대해 강력하게 부인하고 있다. 남씨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내가 뭐가 아쉬워서 그동안 쌓아왔던 명예를 실추시키면서까지 사기를 치냐"며 "지금 이 상황에서 내가 제일 큰 피해자"라고 밝혔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