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 한복판 아파트에 나타난 박쥐에 `화들짝`…"겨울잠 이동중 휴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 한복판 아파트에 나타난 박쥐에 `화들짝`…"겨울잠 이동중 휴식"
지난 15일 합정역 인근 고층 아파트에서 발견된 박쥐. 연합뉴스

서울 도심에서 박쥐가 발견됐다. 감염병을 옮기지 않을까 하는 시민들의 우려에 전문가는 박쥐가 겨울잠을 자러 가는 도중 잠시 휴식을 취한 것으로, 물리지만 않는다면 감염성이 낮다고 설명했다.

1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전 9시께 서울 마포구 합정역 인근 아파트 15층에서 박쥐가 방충망에 매달려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했다.

주민 조씨는 "아파트가 도심에 위치해 있고, 근처에 숲이나 동굴도 없는데 박쥐가 나타나 놀랐다"며 "박쥐가 여러 바이러스를 옮기는 동물이라고 들어서 보자마자 뜰채로 쳐서 날아가게 했다"고 말했다.

마포구청은 마포구에서 박쥐 출몰 신고가 접수된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구청 관계자는 "지금까지 마포구 내에서 박쥐가 출몰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고 전했다.

박쥐는 보통 10월부터 그다음 해 5월까지 동면기에 들어간다. 목격된 박쥐는 집박쥐나 안주애기박쥐로 추정된다. 전문가는 겨울잠을 자러 가는 도중에 아파트가 있어 잠시 휴식을 취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집박쥐는 민가 지역에 사는 박쥐로, 주로 건물이나 콘크리트 틈에 살기 때문에 주거 지역에서 때때로 목격된다. 산림이나 동굴이 주 서식지인 안주애기박쥐도 11월 말에서 12월 초 민간에서 자주 발견되는 종 중 하나다.

야생동물 특성상 병에 걸릴 수 있으니 박쥐를 발견하면 직접 대처하기보다는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에 신고하는 게 좋다.

박쥐전문가 김선숙 국립생태원 박사는 "서울 상공이든 시골이든 박쥐는 어디서나 살고 있다"며 "물리지 않는다면 감염성은 매우 낮고, 어쩌다 사람과 스쳤다고 병이 옮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접촉만 주의하면 된다"고 말했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