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文정부 통계조작 의혹` 황덕순 전 청와대 일자리수석 압수수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통계청에 비정규직 기간제 근로자 관련 통계 조작 지시’ 의혹
`文정부 통계조작 의혹` 황덕순 전 청와대 일자리수석 압수수색
대전지검 전경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의 '통계 조작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황덕순 전 청와대 일자리수석을 압수 수색한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대전지검에 따르면 검찰은 전날 황 전 수석의 주거지 등을 압수 수색을 했다.

황 전 수석은 문 정부 초대 고용노동비서관, 일자리 수석을 역임하면서 전 정부의 비정규직 제로 정책 등을 추진했다.

감사원은 2019년 8월 비정규직 기간제 근로자가 전년 대비 79만명 급증하자 청와대가 강신욱 당시 통계청장을 불러 급증 원인이 달라진 통계 조사 방식 때문이라고 설명하도록 지시했고, 강 전 청장이 이를 반영했다고 발표하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검찰은 지난달 강 전 청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통계 조작 개입 여부를 집중 캐물었다. 이어 전날 황 전 수석에 대한 압수수색을 거쳐, 청와대의 통계 조작 개입 여부를 자세히 들여다볼 예정이다.

감사원 조사 결과 문재인 전 정부가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집값, 소득, 고용 관련 통계에 개입해 정권에 유리한 방향으로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감사원은 황 전 수석을 비롯해 전임 정부 정책실장(장하성, 김수현, 김상조, 이호승)과 홍장표 전 대통령 경제수석비서관, 김현미 전 국토교통부 장관 등 전·현직 공무원 22명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검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수사에 착수한 검찰은 지난달부터 통계청과 한국부동산원,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고용노동부 등에 대해 광범위한 압수수색을 벌이고 관계자 소환조사를 지속하고 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