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클라우드도 ESG… SKT, 탄소절감 일체형서버 내놨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HPE·티맥스소프트 기술 적용
투자·운영비 최대 40% 절감
고객사 탄소절감 실적에 포함
클라우드도 ESG… SKT, 탄소절감 일체형서버 내놨다


SK텔레콤이 국내외 기술기업과 손잡고 클라우드에 최적화된 하드웨어 시장에 뛰어든다. 전력소모가 적어서 탄소를 덜 배출하면서 비용부담도 낮은 기기를 공급함으로써 기업들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맞는 IT인프라를 갖추도록 뒷받침한다는 전략이다.

SK텔레콤은 기업 IT인프라 구축·운영비를 절감할 수 있는 저전력·고효율 ARM 기반 클라우드 인프라 어플라이언스 사업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SKT '클라우드 어플라이언스'는 높은 코어 집적도와 전력 효율성을 가진 ARM 기반 서버에 상용 SW(소프트웨어)가 최적화될 수 있도록 자체 가상화 기술을 접목한 제품이다. 기업 내 운영 인프라 환경뿐 아니라 모든 클라우드 환경에서 활용 가능하다.

SKT에 따르면 기존 x86 기반 서버 대비 '클라우드 어플라이언스'의 총 소요비용(3년 기준) 절감 기대효과는 최대 40% 수준으로, 투자비와 운영비를 크게 절감할 수 있다. 이 제품 구매에 따른 탄소절감 인증 실적을 고객사가 활용할 수 있어 기업 ESG 경영에도 도움이 된다.

SKT는 첫 클라우드 어플라이언스 출시를 위해 글로벌 서버 제조사 HPE(휴렛패커드엔터프라이즈), 국내 SW전문기업 티맥스소프트와 손을 잡았다. 한국HPE로부터 ARM 기반 서버를 조기 공급받아 자사 가상화 솔루션을 적용하고, 티맥스소프트 웹서버·WAS(웹어플리케이션서버) 솔루션을 탑재했다.

x86 기반 제품과 성능을 비교 검증한 결과, 동일한 트래픽 용량을 처리하는 환경에서 '클라우드 어플라이언스' 전력 소비량은 x86 기반 대비 최대 40% 적었다. 동일 전력 대비 성능은 최대 120% 향상되는 효과를 보였다. 이는 랙(캐비닛) 하나당 연간 탄소배출량을 41.7톤 감축할 수 있는 수준이라는 게 SKT의 설명이다.


3사는 지난달 25일 업무협약을 맺고 클라우드 어플라이언스 시장 공략을 위해 협력키로 했다. △공동TF 구성을 통한 협력체계 마련 △고객사 실증 지원 및 핵심고객 발굴 △전략 사업 모델 개발 등 시장 선점을 위한 협력 방안을 마련했다.
SKT는 우선 국내 ISV(독립SW벤더)와 협업해 해당 기업 솔루션에 특화된 클라우드 어플라이언스 공급에 주력할 계획이다. 향후에는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 사업자 및 자체 데이터센터 보유 기업 환경에 적합한 범용 어플라이언스 영역 및 AI(인공지능) 인프라 영역까지도 사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클라우드 어플라이언스를 도입한 고객사의 ESG 성과를 지원하기 위해 탄소감축 방안 및 ESG인증을 추진할 예정이다. 향후 사업을 통해 확보된 탄소배출권을 고객사가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최일규 SKT 클라우드CO장(부사장)은 "SKT클라우드 어플라이언스는 최근 많은 기업들이 직면한 전기료 상승, 공간 부족 등 IT인프라 구축·운영 비용 절감에 대한 고민을 해결해줄 것"이라며 "HW와 SW가 최적화된 통합 제품을 공급함으로써 국내 SW 전문기업에게 새로운 성장 기회를 제공하고, 클라우드 사업자의 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협력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팽동현기자 dhp@dt.co.kr

클라우드도 ESG… SKT, 탄소절감 일체형서버 내놨다
이형배(왼쪽부터) 티맥스소프트 대표, 최일규 SKT 부사장, 김영채 한국 HPE 대표가 지난달 25일 SK남산사옥에서 ARM 기반 클라우드 어플라이언스 사업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SKT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