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HD현대일렉트릭, 전북도·군산시에 해상풍력 거점 짓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HD현대의 전력기기·에너지솔루션 계열사 HD현대일렉트릭은 전라북도청에서 전북도, 군산시와 '전라북도 해상풍력 및 신재생에너지 발전단지 조성 협력을 위한 3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업무협약식에는 조석 HD현대일렉트릭 사장과 김관영 전라북도지사, 강임준 군산시장, 하운식 GE 베르노바 오프쇼어 윈드 코리아 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회사는 군산 지역 항만과 산업단지를 대상으로 해상풍력 배후부지 조성을 위한 입지를 검토하고, 나셀 조립과 발전기 생산 등 풍력터빈 생산공장의 사전 설계 용역에 착수할 예정이다.

또 전라북도와 군산시는 풍력터빈 생산부지와 연계한 지원항만 인프라 조성을 위한 행정적 지원과 함께 도내에서 생산하는 해상풍력 제품이 전북도 해역의 해상풍력단지에 적극 적용될 수 있도록 협력할 예정이다.

앞서 정부는 올해 1월 제10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통해 오는 2036년까지 국내 해상풍력 설비 보급을 26.7GW로 확대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현재 전라북도와 군산시는 서남권과 군산 앞바다에서 각각 2.4GW, 1.6GW 규모의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 사업을 지자체 주도로 추진 중이다.


회사는 내년 전북도가 공모 예정인 1.2GW 해상풍력단지 개발 사업 참여를 시작으로 서남해 시범·확산단지 1.2GW와 군산시 공공주도 1.6GW 해상풍력발전단지 개발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등 사업성을 충족하는 물량을 확보할 계획이다. 또 이를 통해 오는 2026년까지 약 1000억원을 GE와 공동 투자하고 군산시에 풍력터빈 공장을 설립할 계획이다.
HD현대일렉트릭 관계자는 "HD현대일렉트릭과 GE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활용, 전북도 내 해상풍력 및 신재생에너지 발전단지 개발사업이 성공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탤 것"이라며 "전북을 국내 해상풍력발전의 중심지로 육성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HD현대일렉트릭, 전북도·군산시에 해상풍력 거점 짓는다
HD현대일렉트릭은 25일 전북도청에서 전북도, 군산시와 전라북도 해상풍력 및 신재생 에너지 협력을 위한 3자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은 하운석(왼쪽부터) GE 베르노바 오프쇼어 윈드 코리아 대표, 조석 HD현대일렉트릭 사장, 김관영 전북도지사, 강임준 군산시장, 오택림 전북도청 미래산업국장. HD현대일렉트릭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