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원직 롯데바이오 대표 "리투아니아와 협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원직 롯데바이오로직스 대표가 20일(이하 현지시간)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열린 '발트 생명공학(Life Science Baltics)'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했다.

이 행사는 리투아니아 경제혁신부가 주최하는 발트해 최대 규모의 바이오·의약 산업 포럼으로, 40개국에서 800여명이 참석했다.

이원직 대표는 '아시아 국가에서 인구 고령화라는 도전이 어떻게 자동화와 첨단 치료법 증가를 촉진하는가'를 주제로 연설했다. 고령화와 발병률 증가에 따라 고품질 바이오의약품 수요가 늘어나는 가운데, 원활한 의약품 공급을 위한 자동화 시스템의 중요성을 짚었다. 이 대표는 "더 건강한 세상을 위한 의약품을 공급하겠다는 롯데바이오로직스의 비전 하에 향상된 제조 효율과 품질 관리 시스템을 위한 데이터 분석·제조 기술 자동화 시스템 등을 적극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번 리투아니아 방문 기간 중 인그리다 시모니테 리투아니아 총리와의 면담을 갖고 양국 기업인 및 정부 인사들이 참석하는 '한·리 바이오 산업 라운드테이블'에도 참여했다. 이 대표는 "이번 리투아니아 방문을 통해 바이오 산업 협력과 우호 증진에 박차를 가하고, 더 나아가 양국 모두 미래 지향적인 발전을 이뤄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21일 독일의 대표적인 장비 제조사 '옵티마(Optima)'가 주최하는 '파마포럼2023(Pharma Forum 2023)'에 참석한다. 이 자리에서 다양한 산업계 전문가들과 완제의약품 분야의 최신 기술동향과 전망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한편, 리투아니아는 라트비아, 에스토니아와 함께 발트3국 중 하나로, 제조업 기반의 수출 중심 국가다. 최근 우리 정부는 리투아니아와 정상회담을 갖고 첨단 기술 산업에서의 협력 강화를 논의하는 등 경제협력에 힘쓰고 있다.강민성기자 kms@dt.co.kr

이원직 롯데바이오 대표 "리투아니아와 협력"
이원직(왼쪽) 롯데바이오로직스 대표가 인그리다 시모니테 리투아니아 총리와 면담을 가진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바이오로직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