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G 에이머스 해커톤` 43개팀 108명 참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가 실전에 강한 '청년 인공지능(AI) 전문가' 양성에 힘을 쏟고 있다.

LG는 지난 16일부터 1박2일간 경기도 이천 LG인화원에서 'LG 에이머스(Aimers) 해커톤'을 열었다고 17일 밝혔다. LG 에이머스는 AI 분야 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청년 취업 경쟁력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지난해 하반기에 시작한 LG의 청년 AI 인재 양성 프로그램이다.

43개 팀, 108명이 LG 에이머스 마지막 일정인 해커톤에 참가해 주어진 AI 문제를 제한된 시간 안에 해결하는 경쟁을 벌였다. 이들은 747개 팀, 1424명이 참가해 8월 한 달간 열린 해커톤 온라인 예선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둬 본선 참가 자격을 얻었다.

이번 LG 에이머스 해커톤의 주제는 '온라인 유통 채널 제품 판매량 예측을 위한 AI 모델 개발'이었다. LG는 온라인 예선과 오프라인 본선 모두 실제 온라인 쇼핑몰의 일별·제품별 판매 데이터를 제공했다.

참가자들은 주어진 데이터를 기반으로 향후 3주간의 제품별 판매량을 예측하는 AI 모델을 개발했다. LG는 대회 종료 후 제출된 코드를 심사해 최종 수상팀을 선정하며, 시상식은 별도로 진행한다. 대상(고용노동부장관상)과 최우수상(LG AI연구원장상) 등 최종 수상 3개 팀에 입사 지원 시 서류 전형 면제 혜택을 제공한다. 본선 진출자 전원에게는 참가 지원금을 지급하며, 총상금 규모는 6000만원이다.

LG는 대회 참가자를 대상으로 LG AI연구원,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화학, LG에너지솔루션, LG유플러스, LG CNS 등 8개 계열사가 참여하는 '채용 박람회'도 이틀간 열었다. 채용 전문 컨설턴트의 1대 1 맞춤형 상담 서비스와 함께 채용 시 우선 검토 대상이 될 수 있는 LG AI 인재풀(pool) 등록 기회를 제공했다.


지금까지 LG 에이머스 수료생 중 10여 명이 LG이노텍, LG디스플레이, LG유플러스 등 LG 계열사로 입사를 확정했거나 채용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LG 관계자는 "LG 에이머스에 참가한 청년들은 이론 교육뿐 아니라 산업 현장에서 발생하는 실제 데이터와 문제를 가지고 해결 능력을 키울 수 있는 기회를 접하게 된다"며 "이를 통해 실전에 강한 실무형 AI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지원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LG 에이머스는 올해 고용부의 '청년 친화형 기업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지원 사업'으로 선정됐으며, 3기까지 6000여 명에 달하는 교육생을 배출했다.

LG 에이머스는 AI 기초 지식과 코딩 역량을 갖춘 만 19세에서 29세의 청년이라면 누구나 지원이 가능하다. 학사 일정을 고려해 여름 방학과 겨울 방학 기간 연 2회 진행한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LG 에이머스 해커톤` 43개팀 108명 참가
16일부터 1박2일간 경기도 이천 LG인화원에서 열린 LG 에이머스 해커톤에 43개 팀 108명의 청년들이 참가했다. LG 제공

`LG 에이머스 해커톤` 43개팀 108명 참가
LG 에이머스 해커톤 참가자들 모습. LG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