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최태원 "복잡한 현대사회 문제 해결위해선 정부·지자체·NPO 등 통합적 협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최태원(사진) SK그룹 회장 겸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기후위기, 사회안전망, 청소년 문제, 저출산 등 현대사회의 복잡한 사회문제를 해결하려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민간기업, 소셜벤처·사회적기업·비영리단체(NPO)가 통합적으로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7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15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첫 'SV(사회적가치) 리더스 서밋'의 기조연설에서 "사회문제 해결사인 사회적기업·소셜벤처·NPO가 잘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 환경이 조성된다면 사회문제 해결의 속도와 크기는 더욱 빨라지고 커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지자체는 소셜벤처·사회적기업의 창업 및 성장을 촉진할 솔루션을, 기업은 소셜벤처·사회적기업과의 시너지 창출 방안을, 소셜벤처·사회적기업은 자체 경쟁력 제고 방안을 적극 모색해야 한다"며 "동시에 이들 모두가 더 큰 차원의 연결과 협력을 추구해야 지속가능 성장 및 사회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SV 리더스 서밋은 최 회장의 제안으로 지난 2019년 출범한 국내 대표 사회적 가치 생태계 플랫폼 SOVAC(Social Value Connect)와 대한상의 신기업가정신협의회(ERT)가 공동으로 마련했다.

지자체와 정부, 민간기업, 사회적기업·소셜벤처, 학계 등 각계 리더 130여 명이 참석해 효율적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구조·제도적 해법을 모색했다. 민간·공공 부문 협업 환경 조성 방안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최 회장은 ERT 소속 기업들이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벌이는 '다함께 나눔 프로젝트', 대한상의 솔루션 플랫폼 웨이브(WAVE) 등을 소개하면서 기후변화와 양극화 등 다양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해법 모색에 사회 각계가 발벗고 나서 줄 것을 당부했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최태원 "복잡한 현대사회 문제 해결위해선 정부·지자체·NPO 등 통합적 협력"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15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SV 리더스 서밋'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SK그룹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