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전기요금 1kWh당 최대 100원 캐시백 받으세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기요금 1kWh당 최대 100원 캐시백 받으세요"
서울 동대문구 주택가의 전기 계량기 모습. <연합뉴스>

한국전력은 주택용 고객의 에너지 소비절약 의식 고취와 전기요금 부담완화를 위해 7월분 전기사용 절감량부터 에너지캐시백을 1kWh당 최대 100원 지급한다.

한전은 7일 주택용에너지캐시백 참여를 희망하는 고객이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고 밝혔다. 주택용 에너지캐시백은 신청일이 속하는 월분부터 적용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제도 확대 초기에 신청이 집중될 것을 우려해 올해 7월분에 한해서는 6월부터 미리 접수를 받고, 8월 31일까지 신청한 고객도 소급 적용한다.

주택용 에너지캐시백 제도는 작년부터 시행했으며, 과거 2개년 동월 평균 대비 절감률을 3% 이상 줄이고 동일 검침일, 동일지역(한전 15개 지역본부 기준) 참여자 평균절감률 이상 달성할 경우, 절감률 30%를 한도로 1kWh당 30원(기본캐시백)을 지급한다.

7월부터는 기존에 지급하던 절감량 1kWh당 30원의 기본캐시백에 더해 절감량 1kWh당 30~70원의 '차등캐시백'을 추가해 최대 100원을 지급한다. 과거 2개년 동월 평균 대비 5% 이상 절감할 경우 절감률 30%를 한도로 절감률 수준에 따라 1kWh당 30~70원(차등캐시백)을 추가 지급하는 방식이다.2024년부터는 절감률 수준에 따라 1kWh당 30~50원으로 조정된다.

기존 에너지캐시백은 현금, 기부, 전기요금차감 중 고객이 선택한 방식으로 반기 단위로 지급하였으나, 7월부터는 다음 달 전기요금에서 차감하는 방식으로 변경된다.

한전은 주택용 에너지캐시백 확대에 따라 가계의 전기요금 부담은 대폭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직전 2개년 동월 평균 대비 사용량을 10% 이상 줄일 경우 작년보다 낮은 수준의 전기요금을 부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령, 작년 여름철(7~8월) 4인 가구의 2개월 평균 전기사용량은 427kWh이며 월 6만6690원의 전기요금을 부담했으나 올해 여름철 작년과 동일한 427kWh의 전기를 사용할 경우, 작년 3분기 이후 요금 인상에 따라 4인 가구의 요금은 8만0530원이며 작년 대비 1만3840원을 추가 부담해야 한다. 하지만, 해당 가구가 주택용 에너지캐시백에 가입하고 사용량을 10% 줄일 경우, 캐시백 3900원과 전기사용량 절감에 따른 요금감소액 1만1180원을 포함하면 1만5080원의 요금 절감이 가능하다. 최종요금은 6만5450원이 돼 지난해보다 약 1000원을 덜 내게 되는 셈이다.
에너지캐시백 제도 참여를 희망하는 일반주택, 아파트 등에 거주하는 개별세대는 그 주소지에 주민 등록된 구성원이 신청할 수 있다. 한전 지사 방문신청이 가능해지는 7월 전까지는 온라인 신청만 가능하다.

주거용으로 사용하지 않는 통신중계기, 소형점포, 창고 등의 주택용 고객은 신청 대상에서 제외된다.

온라인 신청은 6월에 수령하는 전기요금 청구서 등에 포함된 QR코드 스캔, 포털사이트 네이버 등에 '한전 에너지캐시백' 검색, 모바일 앱 한전:ON을 통하거나, 한전 고객센터에 문의해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정석준기자 mp125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