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베일 벗은 400만원대 애플 `비전 프로`…공간 컴퓨팅 시대 열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베일 벗은 400만원대 애플 `비전 프로`…공간 컴퓨팅 시대 열까
'애플 비전 프로' 이미지. 애플 제공

베일 벗은 400만원대 애플 `비전 프로`…공간 컴퓨팅 시대 열까
모델이 '애플 비전 프로'를 이용하고 있다. 애플 제공

애플이 공간의 제약을 뛰어넘는 MR(혼합현실) 헤드셋 '애플 비전 프로'를 공개했다. 눈, 손, 음성을 통해 제어된다는 점이 특징이다. 기존 iOS 등과 별도로 설계된 새 운영체제 '비전 OS'도 선보였다.

애플은 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 있는 애플파크에서 WWDC(세계개발자콘퍼런스)를 열고 VR(가상현실)과 AR(증강현실)을 결합한 MR 헤드셋 '애플 비전 프로'를 공개했다. MR 헤드셋은 2014년 처음 공개된 애플워치 이후 애플이 9년 만에 내놓은 야심작이다. 관심을 모았던 비전 프로의 가격은 3499달러(약 456만원)부터 시작한다. 내년 초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애플은 비전 프로를 '착용형 공간 컴퓨터'라고 지칭했다. 컴퓨터나 아이폰의 컴퓨팅 기능이 비전 프로를 통해 3D 공간에서 구현될 수 있다는 것. 비전 프로는 스키 고글 형태로 3D 인터페이스를 제공해 앱이 화면의 제약에서 벗어나도록 해 앱을 원하는 크기로 나란히 배열할 수 있게 해준다. 4K 디스플레이와 공간 음향을 통해 몰입형 경험을 제공한다. 2300만 픽셀을 밀집시킨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 로 영화와 TV 프로그램을 생생하게 즐길 수 있다.

영화를 볼 경우 화면을 100피트(30m)만큼 확장해 첨단 공간 음향 시스템을 갖춘 개인 영화관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비전 프로를 끼고 페이스타임 통화를 하면 통화에 참가하는 모든 사람들이 실물 크기의 타일로 구현되고 공간 음향도 적용돼 통화 상대방이 있는 곳에서부터 음성이 들리는 듯한 느낌을 받게 된다.

별도 컨트롤러가 없다는 점도 특징이다. 이용자는 단순히 시선을 고정하거나 움직여 앱을 브라우징하고 두 손가락을 맞대어 꼬집듯이 앱을 선택하고 손목을 위아래로 까닥여 스크롤하거나 목소리로 지시할 수 있다. 주변 사람들과 연결된 느낌을 제공하기 위해 '아이사이트' 기능도 선보였다. 비전 프로를 착용한 이용자에게 가까이 다가가면 헤드셋 기기 디스플레이가 투명해져 이용자의 눈이 보인다. 앱에 몰입하고 있으면 아이사이트는 시각적 표시를 통해 주변 사람들에게 이를 알려준다.

비전 프로에는 애플이 자체 설계한 반도체가 탑재됐다. M2와 R1이 들어간 듀얼 칩 구조다. R1 칩의 경우 12개의 카메라, 5개의 센서와 6개의 마이크가 입력한 정보를 처리해 콘텐츠가 사용자의 눈 앞에서 실시간으로 보이는 것처럼 느껴지도록 한다. R1은 눈을 한번 깜박이는 시간보다 8배 빠른 12밀리초 안에 새 이미지를 화면에 스트리밍한다.

애플은 MR 헤드셋 출시와 함께 디즈니플러스의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디즈니와 협력하고, 3D 앱 개발을 위해 게임 개발 엔진 업체 유니티와 협업한다고 밝혔다.

비전 프로는 전원이 연결된 경우 하루 종일 사용 가능하도록 설계 됐다. 고성능 외장 배터리를 사용할 경우 최대 2시간까지 사용 가능하다. 팀 쿡 애플 CEO(최고경영자)는 "컴퓨팅 방식에 있어 새로운 시대의 시작을 알리는 날"이라며 "비전 프로는 사용자들에겐 엄청난 경험, 개발자들에겐 신나는 새 가능성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