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리비안, 주가 폭락에 나스닥 100 퇴출 위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기차 업체 리비안의 주가가 최고점에서 90% 이상 폭락하면서 이르면 이달 중으로 나스닥 100 지수에서 제외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JP모건은 이날 보고서를 통해 전기 픽업트럭과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만드는 리비안이 오는 16일 나스닥 100 지수에서 제외될 것으로 예상하는 의견을 내놨다.

나스닥 100지수는 한 회사 주가가 매월 말 시가총액 기준으로 지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개월 연속 0.1% 미만이 되면 해당 기업을 제외한다.

리비안은 지난 4월 28일과 5월 31일 각각 0.1%를 밑돌았다. 2021년 11월 기업공개를 한 리비안의 주가는 전기차 관련주들이 모두 급등세를 탈 때 잠시 수혜를 본 뒤 약세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애널리스트들은 연방준비제도(Fed)가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금리를 급격히 올리면서 경기가 침체하고 값비싼 전기 픽업트럭 판매도 위축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리비안 주가는 14.58달러로 마감했는데, 올해 들어 리비안 주가는 약 20% 하락했다.
같은 기간 한때 테슬라의 대항마로 주목받았던 루시드는 5.4% 내렸고, 업계 선두 주자인 테슬라는 70% 가까이 상승했다. 특히 고급 세단 전기차 '에어'를 만드는 루시드는 신주 발행으로 30억달러를 조달한다는 발표에 이날에만 16% 급락해 6.50 달러로 장을 마쳤다.박한나기자 park27@dt.co.kr

리비안, 주가 폭락에 나스닥 100 퇴출 위기
리비안 전기트럭.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