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민주, 국민의힘에 "후쿠시마 오염수 검증 특위 구성…청문회 열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민주, 국민의힘에 "후쿠시마 오염수 검증 특위 구성…청문회 열자"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일 국민의힘을 향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저지 및 검증 특위'를 제안했다.

송기헌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전문가 시찰단이 어제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었지만, 그 내용은 속 빈 강정에 불과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어제 브리핑은 30분이라는 시간 내내 일본에서 제공받은 정보를 설명하기에 바빴다"며 "이 브리핑을 본 국민들은 후쿠시마 오염수에 대한 불안감만 더 증폭됐다"고 주장했다.

송 원내수석부대표는 "정무위·과방위·외통위·농해수위·환노위 등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와 관련되어 있는 상임위원들 중심으로 오염수 검증 및 방류 저지 특위를 구성하고 국회 청문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시찰단이 가져온 정보를 공개하고, 이 정보를 투명성·과학성·객관성의 기준으로 점검해야 한다"며 "여당 역시 국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국회 차원의 청문회 개최에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또 "이와 별도로 관련 상임위를 개최해 시찰단의 검증 결과를 보고받고, 이에 관한 국민들의 의문점을 추궁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송 원내수석부대표는 "두 번째로,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및 잠정조치 청구를 정부에 요청한다"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로 인한 어민들의 재산 피해와 경제적 피해는 기정사실화돼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오죽하면 후쿠시마현 인근 지역 어민들마저 결사반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국제해양법협약은 해양환경의 보호와 보전, 분쟁 해결 절차 등에 관해 규정하고 있기 때문에 최소한 후쿠시마 오염수에 대한 적절한 환경영향평가 시행을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또 "셋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저지 촉구 결의안을 채택해서 국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확실히 지키는 국회의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불안과 분노를 해결하는 데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국민의힘에 다시 한번 제안한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및 국제해양법 제소 및 잠정조치 청구 결의안 채택에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이재명 대표도 이날 국회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 '후쿠시마 사고원전 오염수 방류 시도와 민생대책 방안 긴급간담회'에서 "민주당은 국회를 통해서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시찰단이 과연 무엇을 보고 왔는지, 제대로 검증을 했는지에 대해 국회 차원의 청문회를 추진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연히 국민의 뜻을 모아서 해양 투기 반대 결의안도 다시 추진할 것"이라며 "2년 전에 국민의힘이 했던 결의안 내용과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민주, 국민의힘에 "후쿠시마 오염수 검증 특위 구성…청문회 열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국회에서 열린 '후쿠시마 사고원전 오염수 방류 시도와 민생대책 방안 긴급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