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공포의 착륙` 비상구 연 30대, 영장심사 출석…"아이들에게 미안"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공포의 착륙` 비상구 연 30대, 영장심사 출석…"아이들에게 미안"
대구공항에 착륙 중인 항공기의 비상 출입문을 연 이 모(33) 씨가 28일 오후 대구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항에 착륙 중인 항공기 비상구 출입문을 연 이모(33)씨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이씨는 이날 오후 1시 50분께 경찰 호송차를 타고 대구지법에 도착했다. '계획하고 문을 열었는지', '뛰어내릴 생각이었는지' 등 취재진 질문에 이씨는 "빨리 내리고 싶었다", "아이들에게 너무 죄송하다"라고 답하고 법정 안으로 향했다.

이씨의 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후 2시 30분 대구지법 13호 법정에서 조정환 부장 판사 심리로 진행된다.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 날 전망이다. 이씨는 지난 26일 오후 제주공항발 아시아나 항공기가 대구공항에 착륙 직전 상공 약 213m(700피트)에서 비상 출입문을 연 혐의(항공보안법 위반)를 받고 있다.


당시 190여명의 탑승객은 극도의 불안감을 호소했으며 이 중 9명은 호흡곤란 등으로 병원으로 옮겨졌다.
착륙 직후 경찰에 긴급 체포된 이씨는 "최근 실직 후에 스트레스를 받아오고 있었다"며 "비행기 착륙 전 답답해 빨리 내리고 싶어서 문을 열었다"고 진술했다.

노희근기자 hkr1224@dt.co.kr
`공포의 착륙` 비상구 연 30대, 영장심사 출석…"아이들에게 미안"
지난 26일 대구국제공항 착륙 직전 아시아나 항공기 출입문을 상공에서 연 혐의(항공보안법 위반)로 긴급 체포된 이모(33)씨가 28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대구지법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