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쉴더스, 시스코 CDA 통해 중소기업 보안 인프라 강화 지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쉴더스, 시스코 CDA 통해 중소기업 보안 인프라 강화 지원
최지희(왼쪽) 시스코코리아 대표와 박진효 SK쉴더스 대표가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SK쉴더스 제공

SK쉴더스는 시스코와 중소기업 사이버위협 대응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KISA(한국인터넷진흥원) '2022년 사이버 보안 위협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11월까지 사이버보안 침해사고 건수는 전년대비 63.6% 증가한 1045건이 접수됐으며, 기업 규모별로는 중소기업(88.5%) 비중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양사는 시스코가 진행 중인 국가 디지털 전환 지원 프로그램(CDA) 기반으로 중소기업이 초기 투자 부담 없이 안전한 비즈니스 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협력에 나서기로 했다.

먼저 SK쉴더스는 중소기업 고객 대상으로 시스코의 머라키, 시큐어X 등 클라우드 기반 네트워크 및 보안 솔루션을 구축하고 기술지원을 맡는다. 방화벽, 스위치 등 기능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지원하고, 설치·운영·관제에 대한 가시성과 안정성을 확보해 선제적인 대응을 가능케 한다. 다년간 중소기업 전용 보안 서비스를 제공하며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중소기업 환경에 맞춰 보안체계를 점검하고 시스템을 강화한다.

시스코는 데모 랩과 보안 장비를 무상으로 대여하고, 보안 네트워크 인프라 아키텍처 구축 및 운영을 위한 컨설팅을 제공한다. 보안 접근 서비스 엣지(SASE) 기반 최신 보안 장비와 SK쉴더스의 사이버보안 노하우 결합을 통해 중소기업 보안 인프라 구축 확대를 돕는다. 향후 양사는 시스코 CDA 프로젝트를 더욱 확대해 중소기업 사이버공격 대응역량을 높이고, 공동 영업·마케팅 활동을 통한 시너지 확장과 사업 협력을 이어갈 계획이다.

박진효 SK쉴더스 대표는 "전세계 인터넷 기술 발전을 선도하는 글로벌 IT기업 시스코와의 협력을 통해 중소기업 보안역량 확대 및 안전한 사이버보안 환경 조성에 기여할 수 있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양사가 보유한 우수한 사이버보안 기술력과 역량을 결집해 사이버위협에 취약한 중소기업의 보안 인프라 강화를 위해 총력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지희 시스코코리아 대표는 "국내 사이버보안 1위 기업인 SK쉴더스와 함께 중소기업들의 사이버보안 역량 강화를 위해 협력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시스코가 보유한 검증된 보안 솔루션을 통해 국내 중소기업들이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네트워크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