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내 외투기업 64% "한국 투자 늘리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공급망 재편으로 국가 간 기업투자 유치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국내에 진출한 외투기업 10곳 중 6곳은 한국에 증액투자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오준석 숙명여대 교수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와 함께 국내에 진출한 외투기업 95곳을 대상으로 투자결정 요인을 조사했다고 30일 밝혔다.

응답 기업의 64.2%는 향후 한국 투자를 늘릴 의향이 있다고 했으며, 실제 증액 투자 계획이 있는 기업은 53.8%였다. 한국 투자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는 89.1%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한국 진출을 고려하는 기업에 긍정적으로 조언하겠다'는 응답도 71.4%에 달했다.

한국 투자 결정 시 고려한 요인은 '시장 성장 잠재력'(55.1%), '투자 인센티브'(53.9%), '내수시장 진출'(49.4%), '우수인력 확보'(44.9%) 순이었다.

투자할 때 고려하는 정부정책 요인으로는 '투자 인센티브 매력도'(68.8%), '규제애로 여부'(64.5%), '행정·규제 관련 정보취득 편의성'(61.3%) 등을 꼽았다.투자 인센티브 제도 개선에 필요한 정책은 '현금지원 요건 완화'(69.1%)와 '조세감면 강화'(69.1%), '펀드 등을 통한 금융조달지원 강화'(57.4%), '입지지원 확대'(47.9%) 등이 언급됐다.

이상헌 대한상의 규제혁신팀장은 "공급망 재편, 중국 제조업 이탈 등으로 인한 글로벌 투자환경의 변화를 투자유치 확대할 수 있는 기회로 인식해야 한다"며 "투자 촉진을 위해 인센티브제도 개선뿐 아니라 행정인프라, 투자지원 서비스 등 투자유치 지원시스템 전반을 개선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국내 외투기업 64% "한국 투자 늘리겠다"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