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G화학, 당진에 열분해·에어로젤 공장 착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화학, 당진에 열분해·에어로젤 공장 착공
LG화학 CI. LG화학 제공.

LG화학은 충남 당진시 석문국가산업단지에 플라스틱 순환경제 구축을 위한 국내 최초 초임계 열분해 공장과 차세대 단열재 에어로젤 공장 착공식을 열었다고 30일 밝혔다.

LG화학은 내년까지 총 3100억원을 투자해 석문국가산업단지 내 면적 약 24만㎡ 부지에 초임계 열분해 공장, 차세대 단열재 에어로젤 공장을 건설해 친환경 미래 사업을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초임계 열분해는 온도와 압력이 물의 임계점을 넘어선 수증기 상태의 특수 열원으로 플라스틱을 분해하는 것이 특징이다. 탄소덩어리 발생이 적어 보수 과정없이 운전이 가능하다. 열분해유 사용량은 2030년까지 330만톤 규모로 연평균 19%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에어로젤은 LG화학이 개발한 자체 기술로 생산한다. 95% 이상이 기체로 구성돼 가볍지만 물에 젖지 않고 불에 타지 않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산업 현장의 배관과 설비의 단열재로 사용하면 열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다. 친환경 에너지 수송·보관, 열 차단 등의 수요로 연평균 30% 이상의 시장 성장이 예상된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당진공장이 친환경 소재 분야의 글로벌 메카가 될 것"이라며 "석유화학산업의 리딩 컴퍼니로서 지속가능한 발전과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는데 선두 주자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박한나기자 park2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