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7월에 세계한일과학기술자대회 서울 개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태식 과총회장 기자간담회
"세계 각지에 있는 한인 과학자들이 국내에 모여 교류하는 '세계한인과학기술자대회'를 처음으로 서울에서 열어 대한민국 과학기술의 미래를 준비하겠다."

이태식(사진)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과총) 회장은 30일 서울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오는 7월 4∼7일 '제1회 세계 한인과학기술자 대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28일 과총 회장으로 취임한 이 회장은 "이 대회는 세계 각지 한인 과학자를 국내로 초청해 연구성과를 교류하는 자리로, 국내외 과학기술자 3000여 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해 9월 방미 중 재미 한인 과학자들을 만나 대회 개최를 약속했다. 대회는 과총과 19개 재외한인과학기술자협회가 주관하고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릴 예정이다. 대회 주제는 '2030년 우주와 미래과학기술 전략회의'다. 일반 학술행사와 달리 차별성을 둬 준비하겠다고 했다.

이 회장은 "대회는 미래 과학기술 발전방향과 비전을 제시하는 행사가 될 것"이라며 "2030년 미래에 필요한 기술을 총망라해 우리가 앞으로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지 논의하고 토론하고, 행사가 끝난 후에는 우주 미래기술 전략 보고서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그러면서 "과총회관 인근 테헤란로에 과학 분야 유관단체들과 벤처기업, 벤처캐피탈들이 많다"며 "이들을 결합한 '테헤란밸리'를 만들고 싶다"고 피력했다.

이곳에 과학기술 거리를 조성하고 과학문화 행사인 '강남페스티벌' 등을 개최하는 방안도 언급했다.

이 회장은 "과총 산하 학회에 연구소, 기업, 학교가 참여하는 만큼 산하 학회와 세계 각국을 연결하면 기술이전으로 서로 도움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며 "과학기술 외교 활성화에도 과총이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7월에 세계한일과학기술자대회 서울 개최"
이태식 과총 회장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