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중소기업 76.6% “한·일 정상회담 계기 對日 경제교류 확대 의향있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내 중소기업 10곳 중 8곳이 한일 정상회담을 계기로 일본과의 경제 교류 확대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중소기업 304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중소기업 한·일 경제협력 인식조사'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일본과의 교류 분야(복수응답)에 대해 기업 10곳 중 7곳(74.3%)이 수출을 꼽았고, 수입은 16.8%, 미래에 교류를 희망하는 곳은 14.8%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의 대일 수출분야(복수응답)로는 소재·부품 34.5%, 기계장비 29.2%, 문구·생활용품 16.4% 등의 순서였다. 수입분야(복수응답)는 소재·부품 56.9%, 기계장비 21.6%, 문구·생활용품 9.8% 등의 순서로 조사됐다.

2019년 일본정부의 수출규제 조치 이후 애로사항이 있었다는 기업은 응답기업의 45.6%로 나타났다. 주요 애로사항은 수출감소(21.4%), 통관지연 등 물류차질(9.8%), 소재·부품·장비 수급 차질(7.0%), 기술·인적교류 축소(6.8%) 등의 순이었다. 지난 16일 개최된 도쿄 한·일 정상회담을 계기로 향후 일본과의 경제교류 확대 의향에 대해 응답기업 10곳 중 8곳(76.6%)이 있다고 답했다. 없다고 답한 기업은 23.4%였다.

경제교류 활성화가 기대되는 분야(복수응답)로는 수출확대(84.1%)가 가장 많았다. 인적·기술교류 확대 14.6%, 통관 등 물류 원활화 12.9%, 소재·부품·장비 수입 원활화 11.2% 등의 순서로 조사됐다. 교류 확대를 주저하는 이유(복수응답)는 일본 시장 매력도 저하가 39.4%, 원자재 등 국산화 완료 19.7%, 통관절차 등 복잡 7.0%, 업무 디지털화 미비 4.2%, 한국 브랜드 평판 악화 2.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기타 응답내용은 '거래가 많지 않음', '가격 경쟁력 저하', '현행 유지' 등이었다.

한·일 경제교류 확대 시 협력 또는 정부지원이 필요한 분야(복수응답)로는 일본시장 판로개척 지원이 65.5%로 가장 많았다. 업종별 교류 확대 34.5%, 원천기술 협력과 디지털 콘텐츠 분야 협력이 각각 8.9%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한국은 소재·부품·장비산업을 비롯해 일본과의 경제협력 필요성이 높다"며 "한국의 소부장 중소기업들은 일본기업들이 가지고 있는 원천기술을 필요로 하고 한국에도 ICT 등 첨단기술을 가진 중소기업들이 많은 만큼 한·일 양국 기업간에 활발한 기술·인적교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강민성기자 kms@dt.co.kr
중소기업 76.6% “한·일 정상회담 계기 對日 경제교류 확대 의향있어”
한·일 정상회담 계기 일본과의 경제 교류 확대 의향<자료: 중소기업중앙회>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