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두산에너빌리티, 2.9조 규모 신한울 3·4호기 계약…협력사 460곳과 협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두산에너빌리티는 한국수력원자력과 약 2조9000억원 규모의 신한울 3·4호기 주기기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신한울 3·4호기는 1400㎿급 한국 표준형 모델인 APR1400이 적용된다. APR1400은 2019년 준공한 새울 1호기를 시작으로 UAE 바라카 원전 1~4호기, 새울 3?4호기에 적용된 바 있다.

회사는 이번 주기기 제작을 위해 국내 460여개 원전 협력사와 힘을 합칠 예정이다. 주기기 제작에 필요한 소재, 부품과 제작 과정에 필요한 기계가공, 제관제작, 열처리 등의 업무를 국내 협력사에 발주할 계획이며 이미 지난 2월까지 450억원 규모의 일감을 선발주한 바 있다. 이어 연말까지 2100억원 규모의 추가 발주를 진행할 예정이다.

정연인 두산에너빌리티 사장은 "이번 계약으로 두산에너빌리티는 물론 주기기 제작에 참여하는 원전 협력사 등 국내 원전 생태계 전반에 활력이 생길 것"이라며 "전사적 역량을 집중해 기대에 부응하는 완벽한 제품을 제작, 공급하고, 나아가 대한민국 원전 수출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두산에너빌리티, 2.9조 규모 신한울 3·4호기 계약…협력사 460곳과 협력
29일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신한울 3?4호기 주기기 공급계약 체결식'에서 이창양(가운데)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황주호(오른쪽)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정연인 두산에너빌리티 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두산에너빌리티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