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컴-네이버클라우드, ‘한컴오피스’에 ‘하이퍼클로바X‘ 적용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컴-네이버클라우드, ‘한컴오피스’에 ‘하이퍼클로바X‘ 적용한다
한글과컴퓨터는 교육·공공시장에 공급하는 '한컴오피스'에 네이버클라우드의 초거대AI(인공지능) '하이퍼클로바X'를 적용하기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네이버클라우드가 오는 7월 공개 예정 '하이퍼클로바X'를 '한컴오피스'에 적용, 학교·연구기관을 비롯한 공공기관에 특화된 니즈에 맞춰 한컴오피스 기능 고도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양사는 협의체를 구성해 맞춤형 AI 기능들을 공동 개발하는 한편, 정보 교류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사업화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네이버클라우드 '하이퍼클로바X'는 학습 데이터 중 한국어 비중이 97% 이상으로 네이버 뉴스와 블로그 등의 데이터를 통한 자연스러운 한국어 표현이 가능하다. 또한 한국 사회의 법, 제도, 문화적 맥락까지 이해해 소통하는 능력으로 영어 중심 모델에 비해 한국 특성에 맞춘 AI 서비스 구현이 용이하다.

임태건 네이버클라우드 영업총괄 상무는 "'하이퍼클로바X'는 고객 목적에 맞춰 최적화할 수 있는 게 특징으로, 글로벌 수준의 AI 기술력과 역량이 결집된 네이버의 초대규모 AI"라며 "한컴과의 협업으로 국내 초대규모AI 생태계를 확장해 기업들의 AI 전환을 적극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진성식 한컴 사업본부장은 "양사는 이번 교육 및 공공시장 협력을 시작으로 기업, 금융 등 다양한 분야에서 요구하는 특화된 AI 서비스를 구축하기 위해 전방위적 협력을 이어나가겠다"며 "한컴오피스가 기존 문서 생산 SW에서 탈피하고, 초거대AI 기술을 적용해 이용자들의 경험을 제고하는 차세대 문서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양사가 함께 지속적으로 AI기술을 고도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