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MS, 사이버보안에도 초거대AI 접목…`시큐리티 코파일럿` 선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MS, 사이버보안에도 초거대AI 접목…`시큐리티 코파일럿` 선봬
MS 시큐리티 코파일럿 데모 화면. 온라인 캡처

MS(마이크로소프트)가 사이버보안 분야에도 초거대AI(인공지능)을 접목한 코파일럿(부조종사) AI모델을 내놨다.

28일(현지시간) MS는 정보보호 업무 수행을 지원하는 AI 챗봇 '시큐리티 코파일럿'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회사는 오픈AI의 최신 LLM(거대언어모델) GPT-4와 보안에 특화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방어자들이 AI의 속도와 규모로 움직일 수 있게 해주는 최초의 보안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MS는 자사 글로벌 위협 인털리전스 플랫폼을 통해 파악되는 하루 65조개 수준의 위협정보와 최신 보안 기술을 적용해 보안 특화 모델을 개발했다. 이를 GPT-4와 결합해 '시큐리티 코파일럿'에 적용, MS 애저 클라우드 기반으로 챗봇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

MS에 따르면 '시큐리티 코파일럿'은 사용자 프롬프트(명령어)를 통해 △보안사고 관련 단계별 지침·정보를 제공해 조사·대응을 가속화하고 그에 대한 요약·보고를 돕는 등 복잡성을 단순화한다. 또한 △실시간으로 우선순위가 지정된 보안위협을 파악하고 MS 글로벌 위협 인텔리전스 기반으로 지속적인 추론을 통해 위협행위자의 다음 행보를 예측하는 등 보다 폭넓은 보안위협 탐지·대응을 지원한다. 아울러 △다양한 질문에 답변을 제공함으로써 보안 담당자 역량 향상과 팀 내 격차 해소를 돕는다.

MS는 '시큐리티 코파일럿'이 폐쇄형 학습 시스템(closed-loop learning system)으로 사용자 피드백에 따라 지속적으로 개선이 이뤄지며, 사용자가 보유한 데이터는 AI기반(파운데이션)모델의 학습에 쓰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포괄적인 컴플라이언스와 보안 제어로 사용자 데이터를 보호하면서도 보안팀이 상황 공유와 대응 및 협업을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덧붙였다.

MS는 '시큐리티 코파일럿'에 대한 이용 권한을 우선 일부에게 제공한 뒤 이를 확대할 계획이다. 앞으로 '시큐리티 코파일럿'을 MS 엔드-투-엔드 보안 포트폴리오에 통합하는 것을 목표한다.

바수 자칼 MS 보안부문 부사장은 "코로나19를 거치면서 해킹이 크게 확산되는 것을 우리는 봐왔다"며 "해킹 전문가는 부족하고 해커들은 더 빨라지는 상황에서 이 AI는 중요하다"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