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마크베이스, 오픈소스 에디션 `마크베이스 네오` 출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개발효율 10배 이상 증가…쉽고 빠르게 대용량 IoT 데이터 처리
마크베이스, 오픈소스 에디션 `마크베이스 네오` 출시
IoT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DBMS) 성능평가 세계 1위 기업인 마크베이스(대표 김성진)가 오픈소스 구조의 신개념 시계열 데이터베이스 프로그램 '마크베이스 네오'(MACHBASE NEO)를 출시했다.

개발자의 복잡하고 어려운 데이터 수집 및 처리 과정을 마크베이스 네오 서버 하나만으로 대부분 구축할 수 있어, 개발 효율을 10배 이상 높인 게 특징이다. 마크베이스 네오는 데이터베이스 엔진 자체에 △IoT 데이터를 위한 MQTT 서버 △Rest API를 위한 HTTP 프로토콜을 지원하는 웹서버 △구글이 개발한 고성능, 고유연성, 언어 중립적인 원격 프로시저 호출 프레임워크인 gRPC 서버 △안전한 데이터 및 조작 보안을 위한 SSH 서버 등 4가지 필수 기능을 모두 통합했다. 개발자는 마크베이스 네오 구동 만으로 이 모든 기능을 복잡한 개발과 연동 과정 없이 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또, 라인 프로토콜의 지원으로 데이터 수집의 대표적인 오픈소스 제품인 텔레그래프(Telegraf)와 연동할 수 있고, 오픈소스 기반의 시계열 DBMS의 인플럭스DB(InfluxDB) 응용프로그램 역시 변경 없이 그대로 활용할 수 있어, 개발자를 위한 선택의 폭도 크게 넓혔다.

마크베이스의 최신 기능도 제약 없이 이용할 수 있다. 프로그램 소스 공유 시스템 깃허브에서 소스코드를 무료로 내려받아 테스트할 수 있다. 마크베이스 프리미엄 멤버십 회원에게는 해당 기업에서 필요한 여러 기능을 통합하고, 상용 사이트에 적용할 수 있는 유연한 정책도 제공하고 있다.

현재 마크베이스 네오 홈페이지에서는 누구나 편리하게 시험해볼 수 있는 매뉴얼을 제공한다. 단 5분 만에 모든 설치와 테스트가 가능하며, 다양한 언어와 시각화 예제 등도 함께 확인할 수 있다.

김성진 대표는 "마크베이스 네오를 통해 보다 쉽고 빠르게 대용량의 IoT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다"며 "기업 고객의 빠른 혁신에 있어서 최고의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