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임금근로자 대출 5000만원 돌파… 20대 15% 최대폭 증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년대비 7% 늘어난 5202만원
대출액 40대 7638만원도 최다
연체율 0.41% 2017년 이후 최저
임금근로자 대출 5000만원 돌파… 20대 15% 최대폭 증가
재작년 임금근로자들의 평균 대출이 5000만원을 돌파했다. 특히 29세 이하 젊은층 근로자의 대출 증가율이 전 연령대를 통틀어 가장 높았다.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일자리행정통계 임금근로자 부채'에 따르면 재작년 12월 말 기준 임금근로자의 평균 대출은 전년 대비 7.0%(340만원) 증가한 5202만원으로 집계됐다.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7년 이후 처음으로 5000만원을 넘어섰으나, 증가율은 2020년(10.3%)보다 둔화했다. 금융당국이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적용대상 확대 등 가계부채 관리 강화에 나선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연령대별로 보면 29세 이하 임금근로자의 평균 대출은 1691만원으로 15.4%(225만원) 늘었다. 전 연령대 가운데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특히 주택 외 담보대출이 22.8%(165만원) 증가했다. 전세보증금 담보 대출, 학자금 대출 등이 늘었다는 의미다. 대출액은 40대 임금근로자가 7638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30대(7168만원), 50대(6057만원), 60대(3800만원) 순이었다.

소득 구간별로는 3000만원 미만(4.6%), 3000만~5000만원 미만(4.1%), 5000만~7000만원 미만(3.1%), 7000만~1억원 미만(1.7%) 등 소득이 적을수록 대출 증가율이 높았다. 소득이 낮을수록 비은행 대출 비중도 커졌다. 소득 3000만원 미만 근로자는 전체 평균 대출액 2496만원 중 1222만원(49%)을 비은행에서 받았다. 3000만~5000만원 미만은 37%, 5000만~7000만원은 31%, 7000만원∼1억원은 26%를 비은행에서 받았다. 저소득일수록 대출을 받기 위해 은행이 아닌 다른 금융기관으로 향했다는 뜻이다.

임금근로자의 연체율(대출잔액 기준)은 0.41%로 0.09%포인트 낮아졌다.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7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취약계층에 대한 원리금 상환 유예 조치, 가계부채 관리 강화에 따른 고신용자 위주의 대출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통계청은 분석했다. 실제 소득 3000만원 미만 근로자의 연체율은 1.06%로 0.19%포인트 낮아져 하락 폭이 가장 컸다.

대출잔액 구간별로 보면 대출 1000만원 미만 근로자의 연체율이 3.27%로 가장 높았다. 1000만~3000만원 미만(2.05%), 3000만~5000만원 미만(1.27%) 등이 뒤를 이었다. 산업별로는 건설업(0.99%), 숙박·음식(0.94%), 사업·임대(0.73%) 순으로 연체율이 높았다.

김동준기자 blaam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