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리테일 사업부 윤혜영·이병희 체제로… 쿠팡 핵심역량 로켓배송 서비스 강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리테일 사업부 윤혜영·이병희 체제로… 쿠팡 핵심역량 로켓배송 서비스 강화
윤혜영·이병희 쿠팡 리테일 부문 대표. 쿠팡 제공

쿠팡이 리테일 사업부를 윤혜영, 이병희 대표 체제로 전환한다. 이를 통해 리더십을 견고히하고 쿠팡의 핵심 역량인 로켓배송 서비스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쿠팡은 28일 홈리빙, 레져, 그로서리, 로켓프레시 등을 총괄하는 윤혜영 대표와 가전, 미디어, 뷰티, 생활용품 등을 총괄하는 이병희 대표를 리테일 사업부 최고경영진으로 발령했다고 28일 밝혔다. 리테일 각 부문별 각자대표 체제로의 전환을 통해 전문성과 책임경영을 강화할 계획이다.

윤혜영 대표와 이병희 대표는 로켓배송 초창기부터 현재까지 쿠팡의 고객중심 경영과 배송 혁신을 주도해온 유통 전문가로 평가 받는다. 쿠팡의 리테일 사업부를 공동으로 이끌어온 윤 대표와 이 대표는 로켓배송이 처음 도입된 2014년 두 달 차이로 쿠팡에 입사했다. 이후 로켓배송이 수백만 종의 상품 셀렉션을 갖추고 고객에게 최저가 상품을 제안하며 풍부한 재고 확보를 통해 당일배송, 새벽배송 등을 보장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쿠팡은 강조했다.

쿠팡은 이번 리테일 부문 대표 체제 전환을 통해 자사의 핵심 서비스인 로켓배송을 한층 업그레이드하고 '놀라운 서비스', '저렴한 가격', '폭넓은 셀렉션'이란 핵심가치를 실현해 나갈 계획이다. 또 쿠팡 리테일 사업부는 한계 없는 상품 셀렉션 확장을 추구하면서 고객들이 쇼핑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획전도 진행한다.

특히 리테일 사업부가 상품 셀렉션을 확대하는 과정에서 양질의 상품을 판매하는 소상공인들이 추가 발굴되고, 이들이 쿠팡을 통해 새로운 판로를 개척해 디지털 전환에 성공할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쿠팡이 직매입을 통해 상품 보관부터 배송, 고객응대까지 모든 프로세스를 관리하며 상품과 소비자를 직접 연결해주기 때문에 소상공인들은 상품 개발·생산에만 집중할 수 있다는 게 쿠팡의 설명이다. 쿠팡에 따르면 현재 전체 판매자 중 약 70%는 연 매출 30억 미만의 소상공인들이며 약 1800만명에 달하는 쿠팡 활성고객에 기반해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윤혜영 쿠팡 리테일 부문 대표는 이화여자대학교를 졸업한 뒤 월마트 코리아, 홈플러스 등을 거쳤다. 윤 대표는 "모든 생각의 시작과 끝은 고객이 될 것이며, 변화와 혁신을 두려워하지 않고 날마다 이를 실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병희 쿠팡 리테일 부문 대표는 고려대학교를 졸업하고 애경그룹과 CJ제일제당을 거쳐 쿠팡에 합류했다. 이 대표는 "쿠팡의 로켓배송을 사랑해주시는 고객들에게 더 좋은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변화하고, 도전할 것"이라며 "지금보다 다양한 셀렉션과 전에 없던 서비스를 만나보실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