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인천공항 울타리 넘어 도주한 카자흐스탄인 1명 검거…택시 타고 대전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인천공항 울타리 넘어 도주한 카자흐스탄인 1명 검거…택시 타고 대전행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전경[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인천국제공항 활주로 외곽 울타리를 넘어 도주한 외국인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공항경찰단은 출입국관리법과 공항시설법 위반 혐의로 카자흐스탄인 A(21)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전 4시 20분께 인천시 중구 인천공항 제4활주로 북측 지역에서 같은 국적의 B(18)씨와 외곽 울타리를 넘어 공항 밖으로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은 지난 24일 오전 입국 불허 판정을 받았고,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출국 대기실에서 송환 비행기를 기다리던 중 터미널 1층 창문을 깬 뒤 활주로로 나간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애초 택시를 타고 함께 도주하다가 나중에는 흩어져 이동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추적에 나서 전날 오후 9시 40분께 대전의 편의점에서 A씨를 검거했으며, B씨를 추가로 쫓고 있다.

앞서 A씨 등은 다른 카자흐스탄인들과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로 들어오려고 했으나 입국 목적이 불분명하다는 이유로 입국심사를 통과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공항 외곽 울타리 경계벽 위에는 철조망이 설치돼 있고 적외선 감시장비 등 첨단 보안 시스템이 운영되고 있지만 이들의 도주를 막지는 못했다.

경찰은 A씨가 밀입국을 시도한 것으로 보고 도주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달아난 구체적인 이유와 조력자가 있었는지 여부 등을 수사하고 있다"며 "나머지 피의자도 신속히 검거하겠다"고 말했다.

장환순기자 jangh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