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베스핀글로벌, 퀸텟시스템즈 ‘칼스’ 기반 애플리케이션·서비스 사업 공동추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베스핀글로벌, 퀸텟시스템즈 ‘칼스’ 기반 애플리케이션·서비스 사업 공동추진
장인수(왼쪽) 베스핀글로벌 한국총괄대표와 박성용 퀸텟시스템즈 대표가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베스핀글로벌 제공

베스핀글로벌은 퀸텟시스템즈와 '칼스(CALS)' 기반 애플리케이션·서비스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칼스'는 퀸텟시스템즈가 개발한 클라우드 기반 로우코드 개발 플랫폼이다. 최소한의 코딩으로 클라우드 공간에서의 산업군·업무별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을 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멀티테넌트 기술을 탑재해 회사별 독립적인 개발환경 구성이 가능하다.

이번 협약에 따라 베스핀글로벌은 '칼스'를 활용한 프로젝트의 공동개발을 맡으며, 서비스 사업 분석·설계·개발도 공동수행하기로 했다. 퀸텟시스템즈는 '칼스'에 대한 기술지원과 개발자 교육을 진행한다. 양사는 CRM(고객관계관리)을 비롯한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의 영업 및 마케팅 활동을 함께 수행하는 등 긴밀한 협력체계를 갖추고 비즈니스 솔루션 공동개발에도 착수한다.

박성용 퀸텟시스템즈 대표는 "CALS 플랫폼은 기술과 인력 측면에서 클라우드 도입이 부담스러운 기업들의 성장을 위한 툴"이라며 "클라우드 산업을 선도하는 베스핀글로벌과의 전략적 협력을 통해 양사가 보유한 영업력과 기술력을 합쳐 최대한의 성과를 이끌어내고, 클라우드 시장에 대한 진입장벽을 낮춰 다양한 고부가가치 SaaS 서비스를 탄생시키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인수 베스핀글로벌 한국총괄대표는 "퀸텟시스템즈의 로우코드 개발 플랫폼과 베스핀글로벌의 클라우드 역량이 만나 보다 손쉬운 개발 환경 구축을 지원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SaaS가 새로운 미래 먹거리임이 확실시되면서 SaaS 개발에 대한 수요도 빠르게 높아지고 있다. 양사의 협업이 고객의 디지털 전환을 앞당기는 계기가 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