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3년간 대형 성매매업소 운영 실업주 구속…12억원 몰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3년간 대형 성매매업소 운영 실업주 구속…12억원 몰수
단속된 업장의 모습[의정부경찰서 제공]

3년 넘게 대형 성매매업소를 운영해온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의정부경찰서는 의정부시 신시가지에서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업주 A씨를 구속하고 종업원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 등은 2019년 12월부터 최근까지 약 3년 3개월간 의정부시 의정부동에서 대형 안마시술소를 가장한 성매매업소를 운영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인터넷 사이트에 광고를 올려 1인당 14만∼18만원을 받고 성매매를 알선하는 과정에서 정상적인 안마시술소로 가장하기 위해 시각장애인 안마사를 속칭 '바지 사장'으로 내세워 영업했다. 대가로 범죄 수익금 일부를 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휴대전화 포렌식과 계좌추적 등 10개월간 수사로 A씨를 실업주로 특정해 구속했다. 경찰은 또 A 씨 등이 벌어들인 범죄 수익금 12억원을 확인하고 처분할 수 없도록 기소 전 몰수·추징 보전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