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전두환 손자 `광주 사죄 방문` 예고…5·18 단체 "따뜻하게 맞아줄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5·18 피해자분들에게 사죄하고 한을 풀어드리고 싶다. 도와달라."

소셜미디어(SNS) 등을 통해 고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의 비자금 의혹 등의 폭로를 이어온 전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27) 씨가 "제 가족의 죄가 너무 컸다"며 5·18 기념재단에 도움을 요청했다.

5·18 관련 단체는 전 씨에게 반성과 사죄를 위해 찾아온다면 도움을 주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27일 5·18 기념재단에 따르면 전우원 씨는 전날 오후 8시쯤 5·18 기념재단 측에 인스타그램을 통해 메시지를 보내왔다.

전 씨는 메시지에 "저의 잘못을 더 깊게 배우고 사죄드리고 반성하고 회개하고 싶습니다"며 "피해자분들의 한을 풀어드리고 싶습니다. 도와주실 수 있으면 정말 감사드리겠습니다"라고 썼다.

5·18 기념재단과 5·18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공로자회)는 "반성과 사죄를 위해서 광주에 온다면 도움을 드릴 수 있다"고 응답했다. 구체적인 방문 연락이 올 경우 협조하겠다는 것이다.

5·18 부상자회와 공로자회는 공지사항을 통해 "우원 씨가 방문하면 따뜻하게 맞아주겠다"며 "협의가 된다면 5·18 민주묘지 참배, 추모승화공간 방문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우원 씨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뉴욕에서 출발하는 항공편 예매 내용을 올리고 "도착한 이후 바로 광주로 가겠다"며 "5·18 기념 문화센터에 들러 (광주민주화운동) 유가족과 이 사건으로 정신적 피해를 본 모든 분에게 사과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행 비행기에 탑승하기 전 "제 가족의 죄가 너무 컸다"며 "비극을 겪으신 분들의 진실된 이야기·증언을 듣고 (진실을) 깨달았다. 이번 기회를 통해 제대로 된 사죄와 회개를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전씨는 마약 복용 사실로 인해 각종 발언의 신빙성에 의문이 제기되는 데 대해선 "마약을 하지 않은 전 국민이 아는 사실을 말한 것"이라며 "용기가 부족해 마약의 힘을 빌려 말했지만, 마약에 대해선 정말 사죄를 드리고 앞으로는 다시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가 자신의 마약 투약 혐의를 내사 중인 데 대해선 "조사를 받을 것"이라며 "사죄를 할 수 있는 기회조차 혜택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귀국하자마자 광주에 가겠다는 자신의 계획이 경찰 조사로 무산될 가능성에 대해선 "정말 광주에 가고 싶지만 못하게 된다면 그것도 제 운명이기 때문에 따르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 "가족들이 마약 복용에 대한 처벌 가능성 때문에 자신의 한국행을 만류했다"면서 "한국에서 처벌받으면 (현재 생활의 터전인) 미국 입국이 힘들어질 수도 있다. 그러나 내가 가진 것을 버릴 각오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전씨가 공개한 사진에 따르면 비행기표는 27일 새벽 미국 뉴욕 공항을 떠나 28일 오전 5시 20분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전두환 손자 `광주 사죄 방문` 예고…5·18 단체 "따뜻하게 맞아줄 것"
전두환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씨가 26일(현지시간) 뉴욕 JFK 공항에서 귀국 비행기 탑승 전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