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코레일유통, 전국 역사내 상업시설 애플페이 사용 가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코레일유통, 전국 역사내 상업시설 애플페이 사용 가능
코레일유통 스토리웨이 편의점 [코레일유통 제공]

전국 철도 역사내 스토리웨이 편의점 등 모든 상업시설에서 애플페이 사용이 가능해졌다.

코레일유통은 애플페이를 국내에 첫 도입한 주관사 현대카드와 함께 전 매장 결제시스템 구축을 최근 완료했다고 24일 밝혔다.

코레일유통은 지난해 7월 우선 적용 대상자로 선정돼 지난 1월부터 전국 주요 역사내 상업시설에서 결제가 가능한 키오스크 및 판매관리 시스템을 구축해왔다. 애플과 테스트를 완료해 애플페이 국내 오픈 일정인 지난 3월21일부터 전국 역사 내 상업시설에서 사용이 가능해졌다.

한편, 신용카드 플랫폼 카드고릴라가 '애플페이를 가장 써보고 싶은 오프라인 가맹점은?' 이라는 질문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일반 식당에서 사용하고 싶다는 응답이 36.9%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대중교통(30.8%)이었다. 3위는편의점(11.9%), 4위는카페(10.1%) 순으로 나타났다.

코레일유통 관계자는 "철도역사의 상업시설이 다양한 만큼 이용객의 애플페이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애플페이 결제수단의 추가는 단순한 결제수단 추가가 아닌 고객과 점주 모두 만족할 만한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심승수기자 sss23@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